본문 바로가기

[대통령 탄핵 가결] 충청권 단체장 "흔들림없는 행정" 당부

중앙일보 2016.12.09 19:07
9일 국회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소추안이 가결되자 충청권 시·도지사는 국정공백을 우려하며 흔들림 없는 공직자세를 촉구했다.

권선택 대전시장은 이날 오후 5시쯤 긴급 간부회의를 소집, 탄핵 영향으로 시정에 흐트러짐이 없어야 한다며 공직자의 분발을 당부했다. 권 시장은 “오늘 헌정사에 있어서는 안 될 개탄스런 일로 대통령 탄핵소추안이 가결됐다”며 “행정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당분간 비상체계를 가동하고 현안업무를 챙겨달라”고 강조했다.

이어 “지방자치가 확고하게 뿌리를 내려 흔들림 없이 시정을 끌고 갈 수 있고 지방분권의 중요성도 새삼 느꼈다”며 “중앙정부와의 관계에 어려움이 예상되지만 국정과 시정이 쉬지 않는 만큼 현안사업이 차질없이 추진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일본 출장중인 이시종 충북지사는 “엄정한 공직기강 확립과 흔들림 없는 도정 추진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전 공직자는 남다른 각오로 맡은 임무에 매진해달라”고 지시했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중앙정부와 긴밀하게 협조하면서 흔들림 없는 시정을 펼쳐가겠다”고 말했다.

대전=신진호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