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통령 탄핵 가결] 시민사회 "사필귀정"…즉각 퇴진 투쟁 계속

중앙일보 2016.12.09 18:00
9일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안 가결에 시민사회는 '사필귀정'이라며 환영했다.

시민들을 광장의 촛불시위로 이끌어낸 '박근혜정권퇴진비상국민행동'은 가결 직후 낸 성명에서 "탄핵소추안 가결은 박근혜 정권 즉각 퇴진을 요구하며 전국 방방곡곡의 광장에 나선 국민촛불의 위대한 힘이 이룬 소중한 성과"라고 평가했다.

고계현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 사무총장은 '명예혁명'이라고 규정했다.

9일 국회 본회의에서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안이 가결되자 국회 앞에 모인 시민들이 환호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고 사무총장은 "국민의 명예로운 혁명, 시민혁명의 결과가 그대로 반영된 것"이라며 "헌법재판소는 국가적 혼란과 국정운영의 공백을 수습하기 위해 탄핵심판의 결과가 이른 시일 내에 나오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근용 참여연대 공동사무처장은 "늦은 감이 있지만 국민들의 절대적인 여론을 국회에서 받아들인 것은 다행"이라며 "더 많은 시간을 허비하지 않도록 박 대통령이 즉각 퇴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삼수 경실련 정치사법팀장은 "민주주의를 수호하고 국민주권을 실현하려고 한 국민들이 이룬 성과"라며 "여야는 앞으로 붕괴된 국정시스템 정상화하고 추락한 국회신뢰도를 회복하기 위한 노력을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박 대통령의 즉각 퇴진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높아졌다.

퇴진행동은 탄핵안 가결을 "끝이 아닌 시작"이라고 규정했다.

탄핵 가결시 '전 객실 무료'를 약속했던 부산 해운대의 한 비즈니스 호텔이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는 현수막을 내걸었다. 부산=송봉근 기자

이들은 "박 대통령은 즉각 퇴진 의사가 없음을 밝힘으로써 국민과의 대결을 선택했다"며 "국정농단에 대한 아무 죄의식도 없는 황교안 내각 역시 즉각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국노총도 "박 대통령은 이제라도 즉각 퇴진해 국민 앞에 사과하고 죗값을 치르라"고 압박했다.

한편 보수단체들은 탄핵에 반발했다.

정광용 박근혜를사랑하는모임(박사모) 회장은 "왜곡·선동·허위사실유포에 의한 탄핵으로 절대 승복할 수 없다"며 "내일 오전 광화문에 30만명이 모여 탄핵에 반대하는 운동을 전개할 계획"이라고 했다.

이옥남 바른사회시민회의 정치실장은 "헌재가 그 어떤 정치 압력이나 영향을 받지 않고 제대로 된 판결을 내릴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면서 "(박 대통령은) 확실히 잘못된 부분에 대해 진실을 밝히고, 왜곡된 부분에 대해서도 제대로 밝히는 등 조사에 성실히 임해야 한다"고 말했다.

유길용 기자 yu.gily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