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근혜 대통령 "탄핵 심판과 특검 수사에 담담하게 대응할 것"

중앙일보 2016.12.09 17:39
  
박근혜 대통령은 9일 오후 5시 국무위원 간담회를 열고 "저의 부덕과 불찰로 국가적 혼란을 겪게 돼 국민 여러분께 송구하다"고 밝혔다.

담담한 표정으로 간담회장에 들어선 박 대통령은 차분한 목소리로 "모든 공직자 여러분께도 더 많은 어려움 드리게 돼 안타까운 마음"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국회와 국민의 목소리를 엄중하게 받아들이고 있으며 혼란이 잘 마무리되길 진심으로 바라고 있다"며 "앞으로 헌법과 법률이 정한 절차에 따라 헌법재판소의 탄핵 심판과 특검 수사에 차분하고 담담한 마음가짐으로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정공백 최소화를 위해 노력을 다해 달라"며 "대한민국과 국민의 삶이 결코 방치되는 일이 있어선 안된다"고 강조했다.
또 "민생안정에 사각지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히 챙겨달라"고 당부하며 "대한민국 미래발전 위한 국정과제는 마지막까지 추진해 달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최근의 일로 성장동력 만들기 위해 추진해 온 국정 과제 진정성 의심받게 돼 안타까운 심정"이라는 유감의 뜻도 나타냈다.

김정하 기자 wormhol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