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통령 탄핵 가결] “제주도민 10명 중 9명이 처벌 원해” 朴 즉각 퇴진 요구

중앙일보 2016.12.09 17:17
제주도내 시민사회단체는 9일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 가결을 일제히 환영하며 박 대통령의 즉각적인 퇴진을 요구했다.

제주도내 104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박근혜 정권 퇴진 제주행동’은 9일 박 대통령 탄핵소추안 가결 직 후 낸 논평에서 “국회가 뒤늦게나마 박근혜를 정치적으로 심판한 것에 대해 환영한다”며 “박근혜는 탄핵 대응이 아니라 국민의 뜻에 따라 즉각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제주행동은 “제주도민 10명중 9명이 박근혜의 처벌을 원한다고 밝히고 있다”며 “이는 제주도민과 국민이 탄핵가결에 따른 직무정지에 만족하지 못할 뿐만 아니라 헌법재판소 판결까지 기다리지도 못한다는 점을 명확히 보여준다”고 강조했다.

또 “이제 박근혜와 그에 부역한 현 정권은 즉각 퇴진과 처벌이라는 국민적 심판을 엄중하게 받아들여야 한다”면서 “제주행동은 박근혜 즉각 퇴진이라는 국민적 심판이 끝날 때까지 도민들과 함께 싸워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제주행동은 “234명의 국회의원이 박근혜 탄핵에 찬성한 것은 탄핵찬반을 고민했던 상당수의 새누리당 의원들도 국민의 분노 앞에 결국 무릎을 꿇은 것”이라며 “박근혜의 아바타인 황교안 총리가 대신 국정을 맡는 것이야말로 반헌법적이고 반국민적인 행위”라며 황 총리의 퇴진도 함께 촉구했다.

제주=최충일 기자 choi.choongil@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