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역사상 2번 뿐인 대통령 탄핵 모두 참가한 국회의원은 누구?

중앙일보 2016.12.09 16:00
대한민국 역사상 탄핵소추를 당한 대통령은 딱 2명 뿐이다.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과 박근혜 현 대통령이다. 하지만 이 2명의 대통령을 모두 탄핵한 국회의원은 12명이나 된다. 이들은 2004년 16대 국회의원으로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을 통과시켰고, 이번에 20대 국회의원으로 다시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을 발의·가결시켰다. 평균 5선에 '정치 9단' 소리를 들을 만한 경력을 가진 이들은 누구일까.
 
2016년 새누리당ㆍ2004년 한나라당
왼쪽부터 서청원(8선), 김무성·정갑윤(6선), 심재철·원유철·이주영·정병국(5선), 정진석·홍문종(4선) 의원.

왼쪽부터 서청원(8선), 김무성·정갑윤(6선), 심재철·원유철·이주영·정병국(5선), 정진석·홍문종(4선) 의원.

20대 국회 새누리당의 다선 의원은 전체의 63%(122명 중 77명)다. 이중 절반 이상인 42명이 3선 이상이다. 다선 의원이 많은 당답게, 두 번의 대통령 탄핵소추안에 직접 표를 던진 의원도 9명이나 된다. 4선인 정진석·홍문종 의원이 경력이 가장 짧고 , 경력이 가장 긴 의원은 서청원 의원은 8선이다.

2004년 노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 때 야당(당시 당명 한나라당)이었던 새누리당 의원들은 당시 모두 탄핵소추안에 찬성표를 던졌다. 이중 김무성·심재철·원유철·이주영·홍문종 의원은 대통령 탄핵소추안을 발의한 당사자(총 159명)에 속했다.

하지만 2016년, 이들은 탄핵 찬성파와 반대파로 나뉘었다. 2004년 탄핵 당시 불법 정치자금 수수혐의로 구속됐던 서청원 의원은 '한표'가 아쉬웠던 국회 석방요구결의안 덕에 표결 당일 구치소에서 나와 찬성표를 던졌다. 하지만 이번에는 친박계 좌장으로 박 대통령에 대한 탄핵 반대 세력을 이끌었다.


김무성 의원은 그 반대 경우다. 김 의원은 2012년 대선 당시 당 대표로 대선 후보였던 박 대통령을 위해 전국을 누볐다. 하지만 최순실 사태가 불거지자 “박 대통령을 만난 게 정치 인생 중 가장 후회스럽다”며, 새누리당 내 비주류 의원 모임인 비상시국회의를 만들고 탄핵 정국을 이끌었다.
 
2016년 더불어민주당ㆍ2004년 새천년민주당
왼쪽부터 추미애(6선), 설훈(5선), 심재권(3선) 의원.

왼쪽부터 추미애(6선), 설훈(5선), 심재권(3선) 의원.

민주당에서 두 번의 탄핵에 모두 참가한 야당 의원은 추미애(6선), 설훈(5선), 심재권(3선) 의원 3명이다. 이들은 2004년에도 야당 의원이었다.

노 전 대통령은 새천년민주당(이하 민주당) 대선 후보로 대통령이 됐지만, 취임 이후 민주당과 멀어졌다. 김대중 정권 시절 대북송금 사건에 대한 특검 때문이었다. 민주당 일부 의원들은 노 전 대통령이 특검에 대한 거부권을 행사하길 바랐지만, 노 전 대통령은 특검을 수용했다.

이 사건을 계기로 민주당에서 떨어져 나온 일부 의원들이 열린우리당을 창당했고, 노 전 대통령은 열린우리당을 지지한다고 발언했다. 그리고 이 발언으로 민주당 의원들은 노 전 대통령과 완전히 돌아섰고, 여당과 함게 대통령 탄핵에 앞장섰다. 62명 의원 중 51명이 탄핵소추안 발의에 참여했고 53명이 찬성표를 던졌다.

하지만 당시 민주당 내엔 탄핵 반대파가 있었다. 지금의 새누리당 친박계처럼 말이다. 추미애 의원도 원래 탄핵 반대파 중 한 명이었다. 하지만 당 지도부가 구치소에 수감된 의원 2명에게까지 찾아가 탄핵소추안에 서명을 받으려 하자 “감옥 간 분들 표까지 긁어모아 탄핵하는 건 안 된다. 숯댕이(범죄자)가 검댕이(노 전 대통령)를 나무랄 순 없다. 민주당의 명예를 지키기 위해 내가 기꺼이 표(탄핵 찬성)를 드리겠다”며 입장을 바꿨다.
관련 기사

추 의원은 2002년 대선 당시 노 전 대통령을 지지했고, 당시 선풍적 인기를 끌었던 '희망돼지' 저금통 사업을 이끄는 등 '친노' 대표주자 중 한 명이었다. 하지만 2004년 노 전대통령 탄행에 동참함으로써 민주당의 거센 역풍을 맞았고 추의원 오랜 시간 정치적 시련을 겪었다. 그는 올해 당 대표 경선 때 "노 전 대통령 탄핵에 참여했던 것이 인생 가장 후회되는 일이었다"고 말하기도 했다.

추 의원과 달리 마지막까지 뜻을 굽히지 않은 탄핵 반대파도 있었다. 설훈 의원은 2004년 노 전 대통령 탄핵소추안표결에 불참했다.

정선언 기자 jung.sune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