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탄핵 가결되도 웃지 말아라" 민주당 지도부 표정단속·입단속

중앙일보 2016.12.09 15:26
박 대통령 탄핵 표결 당일인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예결위회의장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에 추미애 대표가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박 대통령 탄핵 표결 당일인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예결위회의장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에 추미애 대표가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이 탄핵안 표결 직전 연 의원총회에서 당 지도부가 의원들에게 표정단속, 입단속을 지시했다. 우상호 원내대표는 의총을 비공개로 전환한 뒤 의원들에게 “본회의장에서 옆사람, 앞사람과 대화 말아라”며 “대화하다 보면 자연스레 웃음기를 띠게 된다. 만약 가결돼도 환호성 지르거나 박수치지 말아야 한다”고 주문했다. 우 원내대표는 또 “(표결) 끝나고 의총장 들어올 때도 기자들과 말 섞지 말라. 이것만큼은 꼭 명심해달라”고도 말했다. 탄핵안이 가결되도 신중함을 유지하라는 주문이다.

본회의 표결 전 제안 설명을 국민의당 김관영 원내수석이 맡은 데 대해 민주당 일각에서 불만의 움직임이 있는 것도 의식하는 모양새였다. 우 원내대표는 “우리가 하는 게 좋지만 국민의당 원내수석이 하기로 했다. 저렇게 트집을 잡는데 (야권이) 균열되면 안 되니 이해해달라”며 “야권이 서로 경쟁하는 것처럼 보이는 게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추미애 당 대표는 의총 공개 발언에서 “탄핵은 국정정상화를 위한 마지막이자 유일한 해법”이라며 “우리 당은 정국 수습과 국정안정을 위해 책임 있는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음은 추 대표의 발언 전문.
 
추미애 민주당 대표 발언 전문
"오늘은 간절히 소망합니다. 위기때마다 이땅의 민주주의와 정의를 위해서 목숨마저 결연하게 희생해오셨던 우리 국민, 자랑스런 국민, 그 국민이 희망을 얻는 날, 국민이 승리하는 날 되기를 간절히 소망합니다. 오늘은 대한민국의 운명을 가르는 날입니다. 한치 앞도 안보이는 정국을 수습하고 민생을 살릴것인지 아니면 더 깊은 수렁으로 빠질 것인지 그런 중대한 기로에 서 있는 순간입니다. 우리 모두는 국회의원으로서 헌법 준수하고 국익 우선으로 하여 국회의원의 직무를 양심에 따라 성실히 수행할 것을 국민 앞에 선서한바 있습니다.

오늘로 국민의 탄핵 민심이 80%를 넘어섰습니다. 현재 이 긴박함을 간과하거나 국민들의 목소리를 과소평가한다면 국민의 대표로서 더이상 돌이킬 수 없는 과오를 범하게 될 것입니다. 오늘은 그 어떤 정치적 계산도 용납되지 않을 것입니다. 오직 국민과 역사만을 생각하며 담대한 걸음으로 걸어가야 할 것입니다. 또 독립적인 헌법기관으로서 대통령에 의한 이 헌정유린 사태를 양심에 따라 치유하고 회복시켜야 할 의무가 있는 것입니다. 그래서 탄핵은 국정정상화를 위한 마지막이자 유일한 해법이라는 것입니다.

하루빨리 국정공백 수습하고 경제와 민생을 잘 챙겨야 됩니다. 대통령 탄핵은 나라를 살리고 경제를 살리는 첫 걸음이 될 것입니다. 우리당은 정국 수습과 국정안정 위해 책임있는 모든 노력을 다 할 것입니다. 장기간 국정공백으로 인한 국민의 불안과 고통을 가장 먼저 챙겨나갈 것을 약속드립니다. 다시 한 번 온 국민이 지켜보고 역사가 지켜보는 이 순간에 한치의 방심도 없이 탄핵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주실 것을 호소드리며 말씀 마칩니다."


전수진ㆍ위문희 기자 chun.suj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