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M] 귀여움 폭발 주의! 아기 배달에 각별히 유의할 것

중앙일보 2016.12.09 14:43

“엄마, 나는 어떻게 태어났어?” “황새가 물어다 줬지.” 어릴 적 한 번쯤 들었을 이 말. ‘아기배달부 스토크’(원제 Storks, 12월 8일 개봉, 니콜라스 스톨러·더그 스위트랜드 감독)는, 옛날부터 전해 내려온 ‘황새가 아기를 데려다준다’는 전설에 착안한 애니메이션이다. 배달 서비스에 아기를 주문하고, 그 아기가 각각의 집으로 배달되는 기상천외한 이야기가 사랑스럽게 그려진다. ‘아기배달부 스토크’ 각본을 쓴 니콜라스 스톨러 감독과 공동 연출한 애니메이터 더그 스위트랜드 감독은 “귀여운 아기를 배달하기 위해 겪는 주인공들의 모험이 흥미진진하게 펼쳐진다”고 말했다.
사진= 워너브러더스 코리아

사진= 워너브러더스 코리아

 아기를 만드는 완벽한 설비와 실패율 제로의 최첨단 기술 그리고 75년의 아기 배달 노하우를 가진 ‘스토크 배달 서비스’. 이 회사의 황새들은 이윤을 올리는 데 눈먼 사장 때문에, 아기 배달 대신 글로벌 인터넷 쇼핑 회사 ‘코너스토어 닷컴’에서 택배 배달부로 일하고 있다. 어느 날, 동생이 갖고 싶은 소년 네이트(안톤 스타크먼)는 과거 황새가 아기 배달하던 시절의 전단을 발견하고 스토크 배달 서비스에 남동생을 주문한다. 오랜만에 아기 주문서를 받은 스토크 배달 서비스. 폐쇄됐던 아기 공장은 다시 가동되고, 그곳에서 치명적으로 귀여운 아기가 태어난다. 유능한 황새 배달원 주니어(앤디 샘버그)와 그의 친구이자 인간 배달부인 튤립(케이티 크라운)은 생애 처음 아기 배달에 나서게 된다.

‘황새가 아기를 데려다준다’는 전설은 전 세계적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제작자 브래드 루이스는 “황새와 관련된 전설이 생각보다 다문화적인 소재라 놀랐다”며 “어떤 나라에도 전달될 수 있는 동화 같은 이야기라 생각했다”고 말했다. ‘아기배달부 스토크’는 각본·감독·제작을 겸한 스톨러 감독의 실제 경험담에서 비롯됐다. 스톨러 감독은 첫째 딸이 동생을 원할 때 둘째 아이를 가지려 노력했지만 쉽지 않았고, 결국 ‘과학의 힘(인공 수정 혹은 시험관 아기)’을 빌렸다. “내 경험을 바탕으로 ‘황새가 아기를 배달한다’는 설정에 ‘남동생을 바라는 남자아이’라는 요소를 더해 이야기를 완성했다.” 스톨러 감독의 말이다.
 
캐릭터의 무한 매력에 감염될지도 몰라요
애니메이션 흥행의 성패를 좌우하는 것은 ‘캐릭터가 얼마나 귀엽고 매력적이냐’에 달렸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아기배달부 스토크’에는 사랑스러운 아기와 아기만큼 귀여운 동물들이 가득하다. 먼저 아기는 보자마자 누구든 사랑에 빠져 버릴 만큼 귀여운 존재로 등장한다. 모두가 아기의 귀여움에 감염될 수밖에 없을 정도. 불시착한 비행기 때문에 만나게 된 늑대 부대 대장 알파(키건 마이클 키)와 부대장 베타(조던 필레)도 마찬가지다. 위험한 존재처럼 보이는 늑대마저 아기의 매력에 흠뻑 빠져 버린다. 결국 늑대들은 아기 없는 삶을 상상조차 할 수 없게 되어 ‘꼬맹이’라는 별명까지 붙여 준다. 스톨러 감독은 “‘아리조나 유괴 사건’(1987, 조엘 코엔 감독)처럼 아기를 만나는 모든 캐릭터가 아기와 사랑에 빠지길 바라고, 아기를 갖길 원하는 모습으로 그리고 싶었다”고 밝히며 “이것이 ‘아기배달부 스토크’의 첫 아이디어였다”고 전했다.

캐릭터의 매력은 주니어와 튤립을 감시하는 가발 비둘기 토디(스티븐 크레이머 글리크먼)도 빼놓을 수 없다. 그는 승진에 눈이 멀어 경쟁자인 주니어의 약점을 보스 헌터(켈시 그래머)에게 밀고한다. 우스꽝스러운 가발을 쓰고 다수의 의견이라면 무엇이든 동의하는 캐릭터다. 한편 속이 빤히 들여다보이는 토디와 정반대 캐릭터도 있다. 바로 은퇴 배달원 재스퍼(대니 트레조)다. 큰 덩치에 외모가 특이한 황새로, 주니어 일행의 여정을 줄곧 지켜본다. 비밀을 감춘 채, ‘(아기배달부로서) 한 번 더 기회를!’을 상징하는 캐릭터이기도 하다. 이 밖에 극 중 비밀 병기인 펭귄맨들도 주목해야 한다.

‘아기배달부 스토크’ 목소리 연기에는 앤디 샘버그, 켈시 그래머, 타이 보렐 등 할리우드 개성파 배우들이 대거 참여했다. 또한 제니퍼 애니스턴이 네이트의 엄마 사라 역을 맡아 애니메이션 목소리 연기에 도전했다.
사진= 워너브러더스 코리아

사진= 워너브러더스 코리아

 
한걸음 더 확장된 가족의 의미
‘아기배달부 스토크’의 재미는, 아기를 배달하는 주니어와 튤립의 모험에 있다. 주니어가 아기 배달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 튤립 역시 지금껏 세상 밖으로 나간 적이 없다. 어수룩한 이들을 기다리는 건 고난과 역경뿐이다. 배달 도중 아기는 잠에서 깨어나 울고, 배달 비행기는 망가져 위치를 알 수 없는 곳에 떨어진다. 그리고 수백 마리의 늑대 부대와 기분 나쁜 펭귄을 마주치기도 한다. 하지만 물류 창고에서 시작해 하늘·바다·땅·지하 세계에 이르기까지, 여정이 길어질수록 이들은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조금씩 변화한다. 파격 승진의 날만 기다리던 주니어는 ‘좋은 가정에 아기를 데려다주겠다’는 마음 하나로 온갖 고난을 감내한다. 튤립은 미소 뒤에 감춘 슬픔을 비로소 꺼내 놓는다. 무엇보다 두 친구는 긴 여행을 통해 특별한 유대 관계를 형성한다. 스톨러 감독은 “이게 바로 가족”이라 설명한다. “일만 알던 주니어가 가족이나 타인과 교감하게 되고, 그것의 가치를 깨닫는다. 어쩌면 이 영화는 ‘우리 편’을 찾아 가는 이야기일지도 모르겠다.”

‘아기배달부 스토크’의 결말은 아름답다. 누군가는 소중한 가족 품에 안겨 행복을 찾고, 또 다른 누군가는 스스로의 진정한 가능성을 발견한다. 주니어 목소리를 연기한 샘버그는 “이 영화는 아기와 우리의 삶 그리고 우리에게 주어진 축복과도 같은 아이들을 향한 찬사”라며 “모든 캐릭터가 가정과 사랑을 찾아 가는 영화다. 그 과정을 지켜보면 감동에 목이 멜 정도로 행복해진다”고 말했다.
 
<애니메이션계의 신흥 강자 WAG>
워너브러더스의 애니메이션 전문 제작사. 워너브러더스는 전 세계 영화 시장에서 애니메이션이 차지하는 경쟁력에 주목해, 2014년 ‘워너 애니메이션 그룹(Warner Animation Group·WAG)’을 출범했다. WAG가 선보인 첫 번째 작품은 ‘레고 무비’(2014, 필 로드·크리스토퍼 밀러 감독). 기발한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실사에 버금가는 놀라운 기술력을 선보이며 흥행에 성공했다. 이를 통해 WAG는 다음 작품이 기대되는 할리우드 애니메이션 스튜디오로 확실히 자리매김했다. 현재 두 번째 작품인 ‘아기배달부 스토크’ 개봉에 이어, ‘레고 배트맨 무비’(2017년 2월 개봉 예정, 크리스 맥케이 감독) ‘레고 닌자고 무비’(2017년 9월 개봉 예정, 찰리 빈·폴 피셔·봅 로건 감독) ‘레고 무비2’(2019년 2월 개봉 예정, 롭 슈랩 감독)를 제작 중이다.

글=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사진=워너브러더스 코리아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