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회 주변 돌발사태 대비 경비 강화…1만여 경찰 투입

중앙일보 2016.12.09 14:36
  
9일 오후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에 대한 본회의 표결과 관련 돌발사태 가능성에 대비해 국회 안팎의 경비가 강화됐다.

현재 국회 앞에는 '박근혜 정권 퇴진 비상 국민 행동'(퇴진행동)과 한국노총 등 여러 시민단체와 탄핵을 촉구하는 시민들이 나와 탄핵 찬성 집회와 시위를 벌이고 있다.

이와 함께 탄핵에 반대하는 박사모 등 보수 단체들도 국회 인근 새누리당 당사 앞에서 맞불 집회를 벌이고 있어 물리적 충돌도 우려되는 상황이다.

표결 시간인 오후 3시를 전후해 집회에 참여하는 인파는 크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경찰은 이날 서울 시내에 모두 169개 중대, 약 1만2000명의 경력을 배치했으며 이 대부분을 국회 외곽 경비에 투입했다.
탄핵안 표결을 앞두고 경찰은 국회 앞 경비를 강화했다. 우상조 기자

탄핵안 표결을 앞두고 경찰은 국회 앞 경비를 강화했다. 우상조 기자

출동한 경찰 버스들은 이날 오전부터 국회 외곽 담장을 에워싸고 있으며, 살수차 등 시위진압 장비도 배치됐다.

국회 자체 경비도 강화됐다.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국회 경내에 대한 경비를 강화했다.

평소에 시민에 개방됐던 국회 경내는 이미 예정된 토론회와 공청회 등 참석자에 한해서만 출입이 허용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