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코레일, 12일부터 열차운행 정상화

중앙일보 2016.12.09 11:45
코레일은 철도파업이 끝남에 따라 오는 12일부터 열차 운행을 단계적으로 정상화한다고 9일 밝혔다.

파업에서 복귀한 직원들의 심신안정과 안전교육을 위해 3일가량의 복귀프로그램을 시행한 뒤 업무에 투입할 계획이다. 수도권 전철과 화물열차는 12일부터 정상 운행하며, 일반열차는 12일부터 운행률을 높여 단계적으로 정상화한다.

KTX는 차량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당분간 현재와 같이 평시의 83% 운행 수준을 유지하고, 집중 검수를 거쳐 오는 19일부터 정상화할 계획이다.

74일의 파업 기간 코레일은 국민 불편 최소화와 안전 확보를 위해 비상수송대책을 마련하고 관계기관과 긴밀한 협조체제를 구축했다.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안전혁신위원회를 운영하고, 기간제 직원을 채용하는 등 대체인력을 투입해 열차 안전 운행에 힘을 쏟았다.

그 결과 최근까지 KTX와 통근열차 100%, 수도권 전철 87%, 일반열차 60%, 화물열차 50% 수준의 운행률을 유지하며 철도 이용 불편을 최소화했다. 홍순만 코레일 사장은 "그동안 열차 이용에 불편을 끼친 데 대해 깊이 사과하고 이를 감내해주신 국민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대전=김방현 기자 kim.bang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