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 언론 "FA 왼손 투수 양현종, 요코하마와 계약"

중앙일보 2016.12.09 11:42
양현종(KIA 타이거즈) 선수. [중앙포토]

양현종(KIA 타이거즈) 선수. [중앙포토]

자유계약(FA) 자격을 얻은 양현종(28)이 일본프로야구 요코하마 DeNA 베이스타스과 계약했다는 현지 언론의 보도가 나왔다.

일본 스포츠 전문 매체 '데일리 스포츠'는 9일 "요코하마가 왼손 투수 양현종과 계약을 했다. 양현종은 최고 시속 152㎞를 자랑하는 왼손 투수로 지난 해에는 평균자책점 1위에 올랐고, 올 시즌까지 3년 연속 두 자릿수 승수를 달성하는 등 통산 87승을 거뒀다"고 소개했다.

2007년 KIA 타이거즈 유니폼을 입고 프로에 데뷔한 양현종은 올해까지 통산 305경기에 등판해 1251과3분의1이닝을 소화하면서 통산 87승(60패), 9홀드, 평균자책점 3.95를 기록했다.올 시즌에는 31경기에 나와 200과3분의1이닝을 던져 10승(12패)을 거두는데 그쳤으나 평균자책점은 3.68로 준수했다.

데일리 스포츠는 "FA 자격을 얻어 요미우리 자이언츠로 떠난 야마구치 슌의 구멍을 충분히 메울 수 있는 선수"라며 "요코하마는 거물 왼손 투수를 영입해 19년 만의 우승을 노릴 수 있는 전력을 갖췄다"고 평가했다.

요코하마는 요코하마 스타디움을 홈 구장으로 사용하는 센트럴리그 구단으로, 1960년과 1998년 일본시리즈 우승을 차지했다. 올 시즌 69승71패3무를 기록해 센트럴리그 3위로 포스트시즌에 진출한 요코하마는 클라이맥스 시리즈 파이널 스테이지에서 히로시마 도요 카프에 1승4패로 밀려 탈락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