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원순 "탄핵은 국민의 뜻이고 국회의 의무, 반드시 가결될 것"

중앙일보 2016.12.09 11:39
박원순 서울시장이 9일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 표결과 관련해 "역사적인 순간이 눈앞으로 다가왔다"며 "탄핵은 국민의 뜻이고 국회의 의무이다. 당연히 가결될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온 국민이 국회의 선택을 지켜보고 있다"며 "오늘의 탄핵은 대한민국을 부정하고 헌법을 유린하고 국정을 농단한 권력과 부정·부패의 세력에 대한 국민의 탄핵이다. 주권자의 탄핵이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시장은 "국회는 국민의 뜻을 대변하는 대의기관이다. 지금 국민의 뜻은 대통령이 즉각 퇴진하라는 것이다. 탄핵은 국회의 의무이다. 당연히 가결될 것이라고 믿는다"고 자신했다.

그는 "탄핵은 한 시대의 종언과 새로운 시대의 서막이 열리는 전환점이다"며 "저는 국민의 힘을 믿는다. 역사의 힘을 믿는다. 국민·국회의 선택은 분노와 절망, 불의와 불평등의 시대를 마감하고 민주와 평화, 정의와 행복, 희망의 새 시대를 여는 것이라 확신한다"고 적었다.

이날 박근혜 대통령 탄핵 소추안은 오후 3시 정기국회 마지막 본회의에서 안건으로 상정돼 표결에 부쳐진다. 투표는 무기명으로 진행되며 재적 의원 200여 명 이상이 찬성표를 던져야 탄핵안이 가결된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