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정현 새누리 대표 “탄핵 사유 자료도 입증도 없어”

중앙일보 2016.12.09 11:34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 [중앙포토]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 [중앙포토]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가 9일 오후 투표에 들어가는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 발의안에 대해 “탄핵 사유가 되는 부분에 대해 객관적이고 명확한 입증자료나 사실이 없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9일 오전 새누리당 의원총회에서 “집권여당 대표로서 국민들께 무릎꿇고 사죄드리고 싶다”고 말문을 열었다. 하지만 이 대표는 “(비선실세의 국정농단 등) 부분이 사실로 밝혀진다면 충분히 탄핵사유가 되겠지만, 박 대통령은 (헌법과 법률을 어겼다는) 부분에 대한 자신의 반론과 변론을 제대로 할 기회가 없었다”면서 “이를 위해 특검을 하고, 그 특검이 이제 막 시작을 했다”고 강조했다.

구체적으로 이 대표는 박 대통령의 탄핵 사유를 ▶비선실세(법률과 헌법에 따라 정하지 않은 사람) 최순실과의 국정농단 ▶문고리 3인방 등 측근들의 헌법 및 법률 위반 공모 ▶세월호 참사 당시 ‘7시간’ 직무유기 등 3가지로 봤다. 이 대표는 “박 대통령에 대해 헌법과 법률을 통해 조치해야 하고, 적어도 조사과정을 거친 뒤 1심 법원 판결이 있은 후에 죄가 있다 없다고 정하는 것이 (올바르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이어 “탄핵이 통과되더라도 조기하야를 주장하는 것, 탄핵 통과시 정부의 장차관 모두가 물러나야 한다는 야당의 주장에는 동조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 대표는 “어떤 누구보다 최고 가치가 돼야할 헌법과 법률 위반을 바로잡는 것이 여론조사가 아닌 헌법과 법률에 기초한 것이 되길 바란다”면서 탄핵 반대표를 호소했다.

이현택 기자 mdfh@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