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특검팀 2차 파견검사 10명 확정…"朴 대통령 강제수사 확정 안돼"

중앙일보 2016.12.09 11:30
'최순실 게이트'를 수사할 박영수(64) 특별검사팀이 2차 파견검사 10명의 인선을 마쳤다.

검찰 특별수사본부 소속 5명을 포함해 대부분 특수수사 경험이 있는 인력으로 결정됐다. 이규철 특검보는 9일 브리핑을 통해 "추가로 파견되는 검사 10명의 명단이 확정됐다"며 "부임하는대로 바로 기록검토에 투입하겠다"고 전했다.

특검팀 추가 파견이 확정된 검사는 특수수사 경험이 있는 이들로 구성됐다. 서울중앙지검 김태은(44·사법연수원 31기), 남부지검 조상원(44·32기), 인천지검 배문기(43·32기), 광주지검 이방현(43·33기), 중앙지검 이지형(40·33기), 울산지검 강백신(43·34기), 광주지검 김해경(42·34기), 대검찰청 최순호(41·35기), 중앙지검 최재순 (38·37기), 대구지검 호승진 (41·37기) 등 10명이다.

이들 파견검사는 인사혁신처에 파견 공문이 정식 접수되는 대로 특검팀에 합류할 예정이다.
한편 특별검사팀은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 국회 표결 상황을 예의주시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이 특검보는 국회 탄핵 가결시 박 대통령에 대한 강제조사가 가능하냐는 질문에 "현재는 기록검토를 통해 수사를 준비 중인 상태로 확정된 것이 없다"고 밝혔다.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