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비박 김영우 "대통령에게 반론 기회 없었다고? 오히려 그 반대"

중앙일보 2016.12.09 11:21
김영우 의원. 오상민 기자

김영우 의원. 오상민 기자

새누리당 비박계인 김영우 의원은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박근혜 대통령께서 ‘모든 것을 검찰 수사를 통해 밝히겠다’는 약속을 지키지 않으셨다”며 “세번의 대국민담화에서 현실인식이 결여된 말씀을 하셨다”고 비판했다. 이날 김 의원에 앞서 발언대에 선 이정현 대표가 “대통령에 대한 검찰의 직접조사가 이뤄지지 않았고, 대통령은 최순실 관련 의혹에 대한 자신의 반론과 변론을 제대로 할 수 있는 기회가 없었다”고 주장한 것에 대한 반박이다.

김 의원은 “대통령에게 반론을 펼 수 있는 기회가 없었다는 말씀을 이 대표가 하셨지만, 사실은 그 반대 아니겠느냐”며 “국민들은 대통령의 담화를 생중계로 다 지켜봤지만, 모든 잘못은 단순히 주변 관리가 잘못돼 일어난 일이라고 하는 현실인식이 결여된 말씀을 하셨다”고 지적했다.

친박계가 내세우는 탄핵에 따른 국정 혼란 우려에 대해서도 김 의원은 “이미 국정이 마비됐다”며 “지금은 차라리 탄핵이 가결돼 합법적이고 법적인 심판절차로 가는 게 오히려 우리가 국정혼란을 막기 위한 차선의 선택”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야당도 함께 비판했다. 그는 “탄핵 국면을 조기 대선이나 대권을 염두에 두고 탄핵 전략을 짜는 일은 흉칙한 행위”라며 “야당이 탄핵과 즉시 하야를 동시 주장하는 것은 그야말로 '대통령병'이고 국민과 유권자를 우습게 보는 행태”라고 지적했다.

최선욱 기자 isotop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