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근혜 대통령이 인천시장실 변기 뜯어간 이유

온라인 중앙일보 2016.12.09 10:18
[사진 민주종편티비 유튜브]

[사진 민주종편티비 유튜브]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인천시장 재직 중에 박근혜 대통령이 인천시장실의 변기를 뜯어간 사연을 공개했다.

8일 송영길 의원은 민주당을 중심으로 범야권을 대변하는 유튜브 생중계 방송 '민주종편TV'에 출연했다. 이날 송의원이 인천시장으로 재직하던 시절 있던 황당한 사연을 공개했다.
 
송의원은 "이거 처음 공개하는 건데…"라며 입을 열었다. 그는 "인천시장 시절에 박근혜 대통령께서 국정간담회를 위해 인천시를 방문한 적이 있다"라고 말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오전에 시정보고를 받고 인천에서 점심을 먹을 예정이었다. 당시 청와대 비서실에선 인천시 측에 대통령이 잠시 머물 수 있도록 시장실을 빌려달라는 요청을 했다.

송의원은 청와대의 부탁을 흔쾌히 수락했다. 문제는 그 다음이었다. 송의원은 "그런데 청와대에서 갑자기 시장실의 변기를 뜯어갔다" "내가 쓰던 변기는 못쓴다 이거지, 소독하거나 닦으면 되는데…"라고 말했다.

그는 "그 뒤 시장실에 새로운 변기를 설치됐다"고 말했다. 이에 김연 의원은 "창조경제 인데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하연 인턴기자 kim.hay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