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5년 뒤 한국, 인구 5296만 명 정점 찍고 내리막길

중앙일보 2016.12.09 02:22 종합 1면 지면보기
한국의 인구가 15년 뒤인 2031년 정점을 찍고 이후 줄어든다는 전망이 나왔다. 통계청이 8일 내놓은 ‘장래인구추계 2015~2065년’에 따르면 지난해 5101만 명이었던 인구는 2031년 5296만 명으로 최고치를 기록한다. 그 다음부터는 내리막길이다. 50년 후인 2065년엔 인구가 4302만 명으로 감소할 것으로 예상됐다. 그해 한국인 전부를 한 줄로 세웠을 때 정확히 가운데 서 있는 사람의 나이(중위 연령)는 58.7세로 예측됐다. 은퇴를 고민해야 할 나이의 사람이 50년 뒤면 한국의 ‘허리 연령’이 된다는 얘기다. 이런 인구 감소는 고령화와 저출산 때문이다.

“저출산 넘어 장기 인구대책을”

이지연 통계청 인구동향과장은 “2011년 추계에서는 2015년 합계출산율(여성이 평생 낳는 아이 수)이 1.28명 정도 될 것으로 예측했지만 지난해 실제 출산율은 1.24명에 그쳤다”고 말했다. 통계청은 경제활동을 한창 하는 15~64세 인구(생산가능인구)는 내년에 감소하기 시작한다고 밝혔다.
 
관련 기사

조영태 서울대 보건대학원 교수는 “차기 정부에선 단순한 저출산 대책이 아닌 장기 인구 대책을 만들어야 한다”며 “대통령이 중심이 되고 각 부처를 아우를 수 있는 컨트롤타워도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세종=조현숙·이승호 기자 newea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