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교통·집값서 점수 딴 화성 21만 명 늘고…산업 침체 창원은 신도시에 8만 명 뺏겨

중앙일보 2016.12.09 02:08 종합 8면 지면보기
최근 9년간 인구가 가장 많이 유입된 기초자치단체는 경기도 화성시, 가장 많이 빠져나간 곳은 경남 창원시로 나타났다. 17개 광역시·도 중 경기도는 도내로 이사오는 주민이 가장 많았고, 서울은 타지로 떠나는 인구 규모가 가장 컸다. 행정자치부는 주민등록인구 통계를 전산으로 관리하기 시작한 2008년 1월부터 올해 11월까지 전국 시·군·구의 전입·전출 인구를 비교한 결과를 8일 공개했다.
조사 결과 화성시는 9년간 지역 내로 이사 온 주민이 67만6105명에 이르렀던 반면, 타지로 옮겨 간 인구는 46만4087명에 그쳤다. 순유입인구(출생·사망 제외)는 21만2018명이다. 경기도 남양주시(13만7221명)와 김포시(13만4630명)도 이런 ‘순유입’ 인구가 많았던 곳이다. 반면 같은 기간 경남 창원, 서울 노원구·영등포구는 전입 주민보다 전출한 주민이 많아 인구가 줄었다. 창원의 경우 지역에 이사 온 인구보다 떠난 인구가 7만6696명 많았다.

지자체 9년간 주민 이동 살펴보니
서울 통근권 남양주·김포 증가세
노원·영등포구는 주민 줄어들어

이런 변화엔 신도시·택지 개발, 교통과 집값, 지역 산업의 부침 등 여러 요인이 작용했다. 화성은 동탄신도시의 조성 효과를 톡톡히 봤다. 교통 여건이 좋아지고 아파트 시세도 주변 지역보다 낮아지면서 2015년 한 해에만 7만1736명의 주민이 늘었다. 강남까지 자가용으로 40분밖에 걸리지 않고, 광화문·서울역·강남으로 오가는 버스가 많아 서울에 직장을 둔 젊은 층이 선호한다. 아파트 가격도 인근 수원·용인에 비해 평균 1000만~3000만원 저렴하다. 행자부에 따르면 실제로 화성으로 이주한 주민 중엔 수원(6만3409명)·용인(1만18139명)·안산(1만6810명)에서 온 사람이 많았다. 남양주와 김포도 신도시·택지 개발과 서울로 출퇴근 등 교통 편의 효과를 봤다.

이에 비해 창원은 2010년 마산·진해와의 통합시 출범 이후 꾸준히 인구가 줄고 있다. 지난 10월 창원시정연구원이 발간한 보고서에 따르면 타지로 이사하는 주민은 주택 문제(35.6%)와 직업 문제(29.1%)를 전출 이유로 들었다. 통합시 출범 전후 김해·부산 등에 신도시가 조성되면서 이사하는 주민이 늘어났고, 기계공업 위주의 지역 산업이 침체를 겪어 일자리도 줄었다.

창원에 이어 인구 유출 규모가 큰 서울 노원구는 ‘교육 특구’라는 특성이 작용했다. 중계동 학원가 등으로 이사 왔던 중·장년층이 자녀 교육을 마친 뒤 빠져나가는 경향이 강하다.
 
관련 기사

광역시·도 중엔 경기도(84만2715명)·세종(14만1574명)·인천(11만8575명)의 순유입 인구가 많았다. 반면 서울(89만2737명)·부산(20만2635명)·대구(10만8370명)는 유출되는 인구가 많았다. 경기도로 이사한 주민의 대부분은 서울에 거주했다. 서울의 경우 전입·전출에 의해 감소한 인구(89만2437명)가 출생·사망에 의해 증가한 인구(42만9899명) 보다 많았다.

천인성 기자, 화성=임명수 기자 guchi@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