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선희 “미국과 대화 막힐 행동 당분간 않겠다”

중앙일보 2016.12.09 01:56 종합 10면 지면보기
북한이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대북 정책을 파악하기 전까지 도발을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미국 측에 전달한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김정은 정권의 대미 외교를 담당하는 최선희(사진) 외무성 미국 국장은 지난달 17일(현지시간)부터 사흘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조엘 위트 존스홉킨스대 한미연구소 선임연구원 등 미국 민간 전문가들과 가진 비공식 회담에서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7일 보도했다.

트럼프 대북정책 파악 전까지
사실상 도발 자제할 의사 밝혀


이 회담에서 최 국장은 트럼프의 당선에 대해 “북한 사람들도 미국인 못지 않게 많이 놀랐다”며 “북한은 트럼프 행정부의 대북정책을 주시하고 있다. 트럼프 행정부 대북정책의 윤곽이 드러나기 전까지는 북미관계 개선이나 북미 대화의 가능성을 차단하는 행동을 취하지 않겠다”고 말해 사실상 도발을 자제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최 국장은 트럼프 행정부의 대북정책이 언제쯤 확정될지를 수 차례 미국 대표단 측에 문의하는 등 미국 차기 행정부의 대북정책에 큰 관심을 보였다고 RFA는 전했다. 이 회담에 참석했던 로버트 칼린 스탠퍼드대 객원연구원은 “북한 대표단은 트럼프 행정부가 북한과 협상에 나설지 여부를 궁금해했다”고 말했다. 최 국장은 그러나 한미 합동군사훈련에 대해선 여전히 강경한 입장을 드러냈다. 그는 내년 2월 예정된 한미 합동군사훈련이 실시될 경우 북한의 대응이 “매우 거칠 것(very tough)”이라고 위협했다. 트럼프가 대통령에 취임하면 한미 합동군사훈련을 중단하거나 규모를 축소할 가능성이 있는지 묻기도 했다.

그 밖에 북한 대표단 측은 트럼프 행정부가 한국의 자체 핵무장론에 대해 어떤 입장을 취할지, 중국이나 러시아와는 어떤 관계를 맺을지,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의 한국 배치에 대한 입장은 어떤지 등의 사안에 관심을 보였다.

이기준 기자 foridealist@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