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차은택 "최순실이 전화로 허위증언 지시"

중앙일보 2016.12.07 22:49
  
차은택 감독은 7일 이른바 '최순실 게이트'가 불거진 직후 일본에서 머무를 당시 최순실씨가 전화를 해서 허위증언을 지시했다고 밝혔다.

차 감독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게이트' 국정조사 2차 청문회에 출석해 "일본에 있을 때 최순실의 일을 봐주는 사람에게 '최순실에게 전화하라'는 연락이 왔다"며 "그래 서 최순실과 전화를 걸었더니, 저에게 지침같은 게 내려왔다"고 밝혔다.

그는 "최순실이 당시 '본인과의 관계는 (최순실 소유의) 테스타로사 카페에서 프랜차이즈 사업을 위해 만난 것이고, 문화와 관련해서는 모르는 일이라고 하라'고 했다"며 "저는 그냥 '알겠다'고만 하고 길게 통화는 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저에게 먼저 연락이 왔던) 최순실 일 봐주는 사람은 플레이그라운드 재무이사"라고 덧붙였다.
 
관련 기사

박혜민 기자 park.hye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