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말하는대로' 전직 형사 김복준 "제주도에 딸기맛 미역파 존재"

일간스포츠 2016.12.07 21:54

전직 형사 김복준이 조직폭력배 작명에 관한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김복준은 7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말하는대로'에서 "조직폭력배 작명은 경찰이 한다. 경찰은 위대한 작명가다"고 말했다. 

이어 "검거 후 명명을 해야 하니 고민을 한다"면서 "안산 같은 데는 외국인이 있다보니 안산 원주민파라고 하는 거다"고 설명했다. 

또 김복준은 "제주도에 딸기맛 미역파라고 있다. 자기들끼리 딸파라고 부른다. 딸기맛 미역파의 전신은 감귤 포장파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방송된 '말하는대로'에서는 작가 겸 방송인 유병재, 전직 형사 김복준, 조승연 작가가 버스킹에 나섰다. 

박정선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