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근로자 3명 중 1명, 연봉 재계약일이 사표쓰는 날

중앙일보 2016.12.07 19:14

한 지방자치단체에서 비정규직으로 일하고 있는 강모씨. 매년 한 번씩 근로 계약서를 새로 쓴다.

월급 146만9970원, 1년에 2번 나오는 명절 휴가비 50만원은 해가 바뀌어도 변화가 없다. 성과급이나 연봉 인상은 정규직에나 해당하는 먼 나라 얘기다. 강씨는 “직장을 찾기도 힘든 시기에 일을 할 수 있다는 게 큰 위안이 될 수 있겠지만 계약서에 다시 사인을 할 때마다 참 비참하다”고 말했다.

평생 직장은 이제 옛말이다. 한국 근로자 절반 이상은 한 직장에서 3년을 넘기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이 7일 발표한 ‘일자리 행정통계 결과’다. 통계청은 지난해 기준 국내 근로자 2319만5000명을 근속 연수별로 구분했다. 가장 많은 28.2%(653만6000명)가 근속 기간이 1년 이상 3년 미만이었다. 근속 연수 1년 미만도 28.1%(650만9000명)였다. 둘을 합쳐 근속 연수가 3년이 채 안 되는 사람이 전체의 56.3%에 달했다. 3년 미만 근속자 비율은 2014년(53.5%)보다 2.8%포인트 늘었다.

비정규직 확산, 도소매ㆍ음식업 등 서비스업을 중심으로 한 잦은 휴ㆍ폐업, 신입 직원의 조기 퇴직. 이유는 여러 가지다. 은희훈 통계청 행정통계과장은 “근속 기간이 3년 이내인 경우가 예상보다 많았다”며 “주로 20~30대에서 많았는데 안정된 일자리를 찾기 전에 직장을 여러 번 옮긴 걸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최경수 한국개발연구원(KDI) 인적자원연구개발부장은 “2년 이상 근로가 어려운 비정규직의 증가, 장기 근속할 수 있는 일자리를 찾지 못한 청년층이 단기 계약직으로 주로 취업하는 현상이 심해졌기 때문”이라고 짚었다.

근속 연수 5년 이상 10년 미만은 13.9%, 10년 이상 20년 미만은 12%, 3년 이상 5년 미만은 11.5% 순이었다. 한 직장에서 꾸준히 20년 이상 일한 사람은 6.4%에 불과했다. 일자리의 질이 그만큼 낮아졌다는 의미다.

지난해 순수하게 늘어난 일자리 수(신규 일자리-소멸 일자리)는 48만6000개다. 연령대별로 지난해 늘어나고 줄어든 근로자 수를 따져봤더니 30대(-2만5000명)가 가장 많이 감소했다. 15~19세(-8000명) 근로자도 줄었다. 은희훈 과장은 “30대 인구가 대폭 줄었는데 그 영향으로 30대 일자리가 줄어든 걸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인구 감소만으로는 설명이 부족하다. 전 연령대 가운데 30대의 구직난이 유난히 심각하단 의미도 된다.

지난해 늘어난 일자리 절반은 60세 이상(22만1000명)에 집중됐다. 50대(19만6000명)도 많았다. 50대와 60대 이상이 일자리 시장의 주류가 됐다. 중장년층 인구 자체가 증가한 데다 생활비 등 이유로 은퇴하지 못하고 재취업하는 '반퇴 세대'가 늘었기 때문이다.

이어 40대(6만4000명), 20대(3만8000명) 순으로 근로자가 증가했다. 사회보험의 사각지대에 놓인 근로자도 적지 않았다. 올해 4월 현재 국민연금 가입비율은 70.2%, 건강보험은 73.6%, 고용보험은 71.1%다. 1년 전에 비해 각각 1.5%포인트, 1.6%포인트, 2.0%포인트 소폭 상승했지만 미가입자가 여전히 30% 가량을 차지했다.

한편 결혼이나 육아를 이유로 퇴직했다 다시 직장을 찾지 못한 여성은 올 4월 기준 190만6000명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 때(205만3000명)와 견줘 14만7000명 줄었다. 이날 통계청이 낸 통계청 ‘경력단절여성 및 사회보험 가입 현황’을 보면 15~54세 전체 기혼 여성 가운데 경력 단절 여성은 20.5%였다. 자녀 수가 많을 수록 자녀 나이가 어릴수록 경력 단절 비중이 높았다. 경력 단절 여성 가운데 자녀 수 2명이 48.6%로 가장 많았다. 자녀 연령대별로는 6세 이하(67.2%)의 비중이 제일 컸다. 육아가 경력 단절의 가장 큰 이유란 분석이다.

▶일자리 행정통계=통계청이 사회보험, 근로소득 지급명세서, 사업자등록, 법인세, 법인등기, 일용근로소득 신고 등 각종 행정자료를 취합해 1년 주기로 내는 일자리 통계. 표본 조사, 설문 방식을 활용해 산출하는 ‘고용동향’ 수치와는 일부 차이가 있다.

세종=조현숙 기자 newear@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