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영태 "골프치느라 정유라 개 두고나가 최순실씨와 사이 벌어져"

중앙일보 2016.12.07 18:44
 
고영태 전 더블루케이 이사가 최순실씨와 돈 때문에 싸워 사이가 나빠졌다는 차은택 전 창조경제추진단장의 발언을 반박했다.

고씨는 7일 오후 청문회가 정회된 시간에 일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2014년) 최순실씨와 돈 때문에 싸움이 벌어진 것이냐"는 질문에 "최순실씨가 딸인 정유라씨의 개를 키우는데 그 개를 나한테 맡긴 적이 있다. 그런데 골프치느라 개를 혼자 두고 나갔다고 싸운 것"이라고 말했다.

고씨는 또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조특위' 2차 청문회에 출석해 이완영 새누리당 의원이 했던 "두 사람이 싸우게 돼 차은택 감독에게 각각 전화했다던데, 어떤 상황이었느냐"는 질문에도 "저에게 (최순실의 딸) 정유라의 강아지를 잠깐 맡아달라고 하면서 싸우게 됐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청문회에 참석한 차은택씨는 고씨와 최순실씨가 싸운 이유에 대해 "최순실이 고영태의 집에 찾아갔다고 들었다. 집에서 물건과 돈을 가지고 왔고, 그 돈이 (서로) 본인의 돈이라고 주장하면서 싸움이 생겼다고 들었다"고 말한 바 있다.

반려견에 대한 사랑이 유별난 최순실과 딸 정유라는 국내뿐 아니라 독일에 거주할 때도 개를 여러 마리를 길렀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한편, 고씨는 "(최순실씨가) 이미 2년 전부터 모욕적인 말로 아래 직원들을 사람 취급 않는 행위를 많이 해 그때부터 좀 (사이가 좋지 않았다)"고 밝혔다. 

박유미·박혜민 기자 park.hye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