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순실 2차 청문회] 차은택 "최순실, 김기춘 고집 세다고 말해"

중앙일보 2016.12.07 18:18
차은택 전 창조경제추진단장은 7일 “최순실씨가 김기춘 전 비서실장이 고집 세다고 푸념했다”고 말했다.

차 전 단장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2차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해 “최씨가 김 전 실장에 대해 좋은 이야기를 별로 안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차 전 단장은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문에 대해 “최씨가 김 전 실장에 대해 인간적인 부분에 대해 좋은 이야기를 하지 않았다. (김 전실장이)고집이 세다고 푸념식으로 한 이야기를 들었다”고 말했다.

또 “대통령 동반해 해외에 나간 적 있느냐”는 손 의원의 질문에 대해 “없다”고 답했다.

차 전 단장은 이와 함께 “최순실 사태는 다시 일어나선 안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