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순실 2차 청문회] 박대통령 옷·가방값 4500만원 최순실 지불…"뇌물죄일 가능성"

중앙일보 2016.12.07 17:28
박근혜 박근혜 대통령 옷과 가방 구입비 수천만원을 최순실씨 개인돈으로 썼다는 정황이 나왔다.

고영태 "靑 납품한 옷·가방값 최순실이 현금 지불"
같은 기간 청와대에는 예산 지출내역 없어
황영철 "최순실이 상납하고 사업 도움받았다면 뇌물"

최씨가 박 대통령에게 옷과 가방을 사줬다면 뇌물죄가 적용될 가능성도 제기됐다.

7일 최순실 국정농단 진상규명을 위한 국회 국정조사 2일차 청문회에서 증인으로 출석한 고영태씨는 "대통령의 가방과 옷 구입비용을 최순실로부터 받았다"고 증언했다.

새누리당 황영철 의원이 "잠깐 쓰고 돌려받는 협찬 형태는 아니었냐? 최씨가 다시 밖으로 가져나오거나 그러진 않았냐"고 묻자 고씨는 "가방이 색깔마다 하나씩 들어가기 때문에 바깥으로 갖고 나오는 경우는 없었다"고 답했다.

고씨가 최씨를 통해서 청와대에 들여보낸 옷은 100벌 정도라고 했다. 황 의원에 따르면 도매가 기준으로 옷 3000만원, 가방이 1500만원 어치다.
 

고씨는 "항상 영수증을 드리면 최씨가 본인 지갑에서 돈을 꺼내 계산해줬기 때문에 (최씨) 개인 돈으로 주는 걸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같은 기간 청와대에서 대통령의 옷과 가방 구입비용으로 지출한 내역은 없었다.

황 의원은 최씨가 자신의 돈으로 산 가방과 옷을 박 대통령에게 제공했다면 이는 뇌물죄가 될 수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최씨가 지불해서 대통령에게 (가방과 옷을) 상납하고, 청와대에서 최씨에게 (사업적인) 도움을 줬다면 뇌물로 생각할 수 있다"고 했다.

고씨는 박 대통령이 당선 때부터 들고 다닌 가방을 만들어 납품해왔다.

또 서울 강남구 신사동에 비밀 의상실을 차려놓고 여기서 박 대통령이 입는 옷을 만들었다.
이 의상실은 TV조선이 내부 CCTV 영상을 입수해 보도하면서 공개됐다.

당시 영상에는 이영선, 윤전추 청와대 행정관이 최씨를 수행하며 옷 심부름을 하는 장면이 나온다.

유길용 기자 yu.gilyo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