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M] 흑인 동성애 다룬 영화 ‘문 라이트’, LA비평가협회상 휩쓸어

중앙일보 2016.12.07 16:41
‘문라이트’(원제 Moonlight, 배리 젠킨스 감독) 포스터

‘문라이트’(원제 Moonlight, 배리 젠킨스 감독) 포스터

영화 ‘문라이트’(원제 Moonlight, 배리 젠킨스 감독)가 지난 4일(현지 시간) 제42회 LA비평가협회상에서 작품상·감독상·남우조연상·촬영상 등 4개 부문에서 수상했다. LA비평가협회는 전미비평가협회·뉴욕비평가협회·시카고비평가협회와 더불어 미국 4대 비평가협회로 꼽힌다. 백인 문화가 압도적인 미국 영화계에서, 흑인 동성애를 조망한 영화는 이전에 거의 전무했던 터라 이번 수상 소식은 더욱 고무적이다. ‘문라이트’는 ‘패터슨’(짐 자무시 감독) ‘아가씨’(박찬욱 감독) ‘라라랜드’(다미엔 차젤레 감독) ‘엘르’(폴 버호벤 감독)등 쟁쟁한 후보작들과 경쟁해 4관왕의 영예를 안았다. 이 영화를 연출한 배리 젠킨스 감독은 데뷔작 ‘멜랑콜리의 묘약’(2008)으로 제33회 토론토국제영화제의 디스커버리 부문 후보에 오른 바 있다. 남우조연상을 수상한 메허샬레하쉬바즈 엘리는 ‘헝거게임’ 시리즈(2012~2015)에 출연해 얼굴을 알린 배우다. 한편, 박찬욱 감독의 ‘아가씨’는 LA비평가협회상에서 미술상과 외국어 영화상을 받으며 2관왕에 올랐다.

박지윤 인턴기자 park.jiyoon1@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