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차은택 "문체부 장관, 교육문화수석 추천했다"

중앙일보 2016.12.07 16:23
  
차은택 전 창조경제추진단장이 7일 최순실을 통해 김종덕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김상률 전 청와대 교육문화수석을 공직 추천을 했다는 사실을 인정했다.

 차은택씨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국회 최순실 게이트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2차 청문회에서 "2014년 최순실 씨 요청을 받고 문화부 장관을 추천했는데 관철이 됐다"고 밝혔다.
 
차씨는 새누리당 하태경 의원이 "최씨가 대통령에게 영향력을 행사한다고 느낀 것은 언제인가"라고 묻자 이같이 답했다.
 
차씨는 "당시 최순실씨에게 요청을 받아 몇 명을 추천했고, 재요청을 받기도 했다"고 말했다.
  
"최 씨와 대통령이 절친이냐"는 질문에는 "그렇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차 감독은 "최씨와 대통령이 가깝다는 것을 인지한 것은 언제인가"라는 질문에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을 한번 뵙고 나서부터는 이분(최씨가)이 굉장히 고위 관료들과 가깝다고 인지하게 됐다"고 했다.
 
차 감독은 2014년 6∼7월 김 저 실장을 만나게 된 경위에 대해 "최순실 씨가 김기춘 실장의 연락이 올 것이라고 했다. 최씨가 가보라고 해서 갔다. 갔을 때 정성근 장관 후보와 김종 차관이 있었다"고 말했다.
차은택 전 창조경제추진단장(사진 앞줄 가운데)과 김종 전 문체부 차관(사진 뒤줄 가운데)이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 사건 진상 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에 출석하기 위해 청문회장으로 향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차은택 전 창조경제추진단장(사진 앞줄 가운데)과 김종 전 문체부 차관(사진 뒤줄 가운데)이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 사건 진상 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에 출석하기 위해 청문회장으로 향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차씨는 박근혜 대통령의 연설문에 자신이 쓴 문장이 포함된 적이 있다고도 말했다.
 
그는 "최순실씨가 문화창조나 컨텐츠 관련해 제 생각을 써달라고 해서 써준 적이 있는데, 그게 어느 날 대통령 연설 중 몇 문장에 포함된 적이 있더라"라고 증언했다.

차씨는 또 박근혜 대통령이 자신이 기획한 행사에 세 차례 참석했으며, 그때 최순실 씨가 "VIP(박대통령을 지칭)가 갈 것"이라는 말을 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제가 먼저 부탁한 적은 없다. 제가 하는 행사에 '대통령이 가실 것'이라는 말을 들었다"고 증언했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