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무토 前 주한 일본 대사 "北, 박근혜정부 임기연장 싫어 도발 자제"

중앙일보 2016.12.07 16:10
무토 마사토시(武藤正敏·67) 전(前) 주한 일본대사가 “북한은 박근혜 정부의 생명이 길어지는 것을 원치 않기 때문에 도발을 자제하고 있는 것”이란 해석을 내놨다.

그는 최근 일본 도쿄의 한 호텔에서 외교부 공동취재단과 가진 인터뷰에서 “북한이 바라는 것은 박 대통령이 나가고 새 정부가 들어서는 것이기 때문”이라며 이처럼 말했다. 북한이 한국의 국내 상황을 주시하며 일시적으로 도발을 멈췄다는 뜻이다.

무토 전 대사는 최근 최순실 국정농단 파문으로 한국 대통령 탄핵이 논의되는 상황에 대해서는 “이후 (한국에서)어떤 정부가 나올지 일본 쪽에서 걱정하고 있다”며 “다음 정부는 북한 정책에 대해 대전환이 있을 것으로 염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지금은 북한 같은 나라에 흔들리면 안 된다. 북한 미사일 실전 배치를 막기 위해 국제사회가 압력을 가해야 하는 시기”라며 “정부의 대북 정책이 바뀌는 것은 좋은 일이 아니다”고 덧붙였다.

무토 전 대사는 “북한의 결의라는 것이 굉장히 강하다. (중거리미사일)무수단 시험발사를 6번 해서 5번 실패했는데, 여태까지 이로 인해 숙청된 북한 인사는 없었다”며 “아마 김정은 북한 노동당위원장으로부터 실패해도 되니 많이 발사해서 빨리 성공시키란 지시가 내려온 것 같다”고 말했다.

지난달 체결된 한·일 군사비밀정보보호협정(GSOMIA)에 대해선 “군사 확전을 시키려는 것이 아니라 일본으로서는 중국, 북한에 대한 안전보장을 위해 필요한 것”이라며 “(GSOMIA가)일본의 군사 대국화 시도라는 주장은 잘못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일본의 개헌 추진이 군국주의화를 꾀하는 것이란 비판에 대해 “아베 정부 때 개헌을 할 수는 있어도 평화주의 부분을 바꿀 수는 없을 것이다.

일본은 전쟁에 휘말리고 싶어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일본은 더 이상 세계평화와 안보에 무임승차하기 어렵다는 것을 알고 있고, 미국도 일본이 국력에 맞게 안보에 기여해달라는 생각이 있다”면서다.

연수 기간을 포함해 총 12년간 한국에서 근무한 무토 전 대사는 외무성 북동아시아과 과장, 주한일본대사관 참사관·공사 등을 거쳐 2010년 9월부터 2012년 10월까지 주한 일본대사를 지냈다.

유지혜 기자, 도쿄=외교부 공동취재단 wisepe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