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순실 2차 청문회] 고영태 "최순실씨,했던 말 계속 반복해"

중앙일보 2016.12.07 15:17
 
최순실(60ㆍ구속기소)씨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고영태씨가 “최순실씨가 같은말을 반복하는걸 봤다”고 밝혔다.

고씨는 7일 ‘최순실 2차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해 “최순실씨가 병원을 자주 다닌다는 것 정도는 안다”며 이같이 말했다.

고씨는 이날 ‘최순실씨가 프로포폴 등 약물 중독인가’라는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문에 “(프로포폴을)맞는걸 본 적은 없다”며 “약물중독이라기 보다 같은 말을 하고 또 하는 것을 경험한 적은 있다”고 말했다.

고씨는 또 최씨가 대포폰을 이용해 박근혜 대통령과 통화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통화 상대방이)대통령인지는 모르지만 어떨때는 반말로, 어떨때는 존댓말로 통화했다”며 “대통령에 대해서는 일반적으로 대통령님이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김백기 기자 key@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