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기춘, 엇갈린 진술한 차은택 ‘찌릿’?

온라인 중앙일보 2016.12.07 14:37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7일 ‘최순실 국정농단’ 청문회에서 자신과 엇갈린 진술을 한 차은택 전 창조경제추진단장을 바라보는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의 사진이 화제가 되고 있다.

나란히 옆자리에 앉은 김기춘 전 실장과 차은택, 두 사람의 모습이 담긴 사진이다. 사진에서 김 전 비서실장은 입을 굳게 다문 채 답변을 하고 있는 차씨를 물끄러미 바라보고 있다.

이는 두 사람의 엇갈린 진술을 드러내주는 ‘촌철살인’과 같은 장면이라 특히 네티즌의 눈길을 끌고 있다. 이날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한 두 사람은 서로를 만난 경위를 다르게 설명했다.

김기춘 전 실장은 이날 최순실 관련 질문에 여전히 “모른다”는 답변으로 일관했다. 다만 차은택씨를 만난 경위에 대해선 “대통령이 차은택을 만나보고 문화융성에 대한 의지와 이런 걸 좀 알아서 보고하라 그래서 직접 연락해서 오라고 해 만났다”고 설명했다. 최순실씨가 아닌 박 대통령의 지시로 만났다는 말이었다.

반면 차씨는 새누리당 황영철 의원이 “김기춘을 만났냐”고 묻자 “최씨가 김기춘의 연락이 올 거라 했다”고 말했다. 최순실씨의 지시로 김 전 비서실장을 만났다고 시인한 것이다.

김기춘 전 실장과 차은택씨의 진술이 엇갈린 데 대해 한 의원은 “위증을 하고 있다는 말이냐”고 추궁하기도 했다.

김은빈 기자 kimeb2659@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