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순실 2차 청문회] 고영태 “대통령 옷 100벌 가까이 만들어”

중앙일보 2016.12.07 12:50
 
7일 최순실 국정농단 진상규명 국정조사 2차 청문회에 출석한 고영태 전 더블루K 이사가 ”박근혜 대통령의 옷을 100벌 가까이 만들었다“고 말했다.

고씨는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이 ”박근혜 대통령을 대면한 적이 있느냐“고 묻자 ”만난 적은 없고 최순실의 지시로 가방과 옷을 만들었다“고 답했다. 대통령에게 의상을 전달한 인물은 이영석 청와대 경호차장이었다고 밝혔다.

고씨는 가방을 최순실에게 도매가로 넘겼다며 “오스트리치(타조 가죽) 가방은 120만원, 악어 가죽 가방은 280만원을 받았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