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금융당국 "금리상승기에 변동금리 대출 확대는 안돼" 경고

중앙일보 2016.12.07 11:08
금융당국이 금리 상승기에 변동금리 대출 판매를 늘려 이익을 올리려는 금융회사에 경고의 메시지를 보냈다.

금융위원회는 7일 정은보 부위원장 주재로 ‘금리상승 대응을 위한 관계기관 회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정 부위원장은 “시장의 변동성이 확대될 때 나타나는 쏠림현상을 금융회사 스스로 축소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쏠림현상의 예시로 금리 상승기에 변동금리 위주로 대출상품을 판매하거나, 투매로 채권보유량을 급격히 축소하는 것을 언급했다.

금융당국은 예고한 대로 연내에 은행권에 대한 스트레스 테스트를 통해 취약부문 점검에도 나설 예정이다. 또 금융감독원읜 최근의 은행권 대출금리 체계 점검 결과를 바탕으로 대출금리 산정과 공시 체계에 대한 제도개선을 추진할 방침이다.

채권시장안정펀드의 재가동을 위한 준비작업엔 이미 들어갔다. 자산운용사 변경과 채안펀드 규모(기존 10조원) 확대의 필요성 변경이 이뤄지고 있다. 정 부위원장은 “가급적 연내에 준비작업을 모두 마무리하고 필요시 즉각 재가동되도록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금리 상승기에 어려움에 처할 수 있는 취약계층을 위한 정책 마련도 서두르고 있다. 금융당국은 은행권과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고 프리워크아웃 활성화를 포함한 연체부담 완화방안을 내년 초까지 마련할 계획이다. 내년 상반기 중 한도(은행권 5000억원)가 소진되는 중금리 사잇돌대출의 공급 규모를 늘리는 방안도 참여 은행과 협의할 예정이다.

한애란 기자 aeyani@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