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순실 2차 청문회]오늘도 모르쇠 김기춘,"박 대통령 머리 손질 사실 몰라"

중앙일보 2016.12.07 10:51
 

7일 최순실 2차 청문회에 출석한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은 "세월호 당일 대통령의 머리 손질 사실을 몰랐다"고 말했다.

이날 국회 청문회장에 나온 김 전 실장은 박근혜 대통령이 2014년 4월 16일 청와대에서 머리 손질을 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한 청문위원들의 질문에 사실 관계를 알지 못한다고 부인했다.

최순실씨에 대해서도 "알지 못하고, 통화한 적도 없다"고 부인한 김 전 실장은 대통령 관련 의혹을 부인했다.

김 전 실장은 대통령이 매일 9시에 머리 손질한다는 풍문에 대한 최교일 의원의 질문에 "관저 내의 사사로운 일은 잘 모른다"고 말했다.
 
앞서 김 전 실장은 국회에 출두하는 과정에서 쏟아진 기자들의 질문에 입을 굳게 다문채 답변하지 않았다.
 
관련 기사

김 전 실장은 청와대에 반입된 태반주사와 관련, "평생 태반 주사를 맞은 일이 없다"고 투약 의혹을 부인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