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순실 2차 청문회] 우상호 “최순실, 강제로라도 청문회장 끌고 와야”

중앙일보 2016.12.07 09:39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 최순실’이 공황장애를 이유로 국조특위 청문회 불출석 의사를 밝힌 데 대해 “말도 안 되는 이유로 구치소에 숨어있겠다는 최순실을 반드시 강제로라도 청문회장으로 끌고 나와 명명백백하게 잘못을 밝혀야 한다”고 했다.

우 원내대표는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에서 이 같이 말한 뒤 “국조특위에서 반드시 최순실의 출석을 강제하기 위한 수단을 동원해 달라”고 요구했다.

그는 “오늘 국조특위 2차 청문회는 최순실의 국정농단 청문회”라며 “그런데 국정농단의 주범인 최순실 일가와 문고리 3인방 모두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번 게이트의 이름은 ‘박근혜ㆍ최순실 게이트’”라며 “최순실이 참석하지 않는 청문회는 국정농단의 전모를 밝히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이날 청문회 증인으로는 최순실 일가가 대거 채택됐지만 이들은 모두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했다.

최씨의 딸 정유라는 독일 도피 이후 행방이 묘연한 상태다.

이 밖에도 박 대통령의 18년 문고리 권력인 이재만ㆍ안봉근ㆍ정호성 전 비서관 또한 건강을 이유로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