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삼성 미래전략실 없애겠다”

중앙일보 2016.12.07 02:24 종합 5면 지면보기
대기업 총수 청문회 삼성물산 합병 공방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삼성 미래전략실 폐지를 공식 언급했다. 이 부회장은 6일 국정조사 청문회에서 미전실을 해체해야 한다는 이종구 새누리당 의원의 지적에 대해 “여기서 말씀드리기 적절한지는 모르겠지만 여러 의원님들 질타도 있으셨고, 미전실에 관해 많은 의혹과 부정적 시각이 많은 걸 느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부회장은 “(미전실은) 창업자이신 선대 회장께서 만드시고 (이건희) 회장께서 유지를 해 오신 거라 조심스럽지만 국민 여러분께나 의원님들께 부정적 인식이 있으시면 없애겠다”고 약속했다.

이재용 “부정적 시각 많은 걸 느껴
구태가 있으면 고치고 반성해
새로운 모습으로 태어나겠다”


그간 미전실은 법적 근거가 없으면서 삼성그룹의 의사결정을 사실상 좌지우지한다는 비판을 받아 왔다. 특히 청와대나 전경련 등 대관 업무를 관장하고 있어 불법적 상황에 노출될 우려가 많다는 지적을 받아 왔다.

청문위원들도 이 점을 집중 부각시켰다. 이종구 의원은 “2008년 삼성 특검 당시 이건희 회장이 대국민사과와 함께 퇴진하면서 미전실의 전신인 전략기획실 폐지를 약속했다”고 상기시켰다. 더민주 손혜원 의원의 미전실 기능에 대한 질문에 참고인으로 나온 김상조 한성대 교수는 “삼성의 의사결정은 각 계열사의 이사회가 아닌 미전실에서 이뤄지는데, 미전실은 권한은 있지만 책임을 지지 않기에 무리한 판단을 내리고 불법행위로도 이어진다”고 지적했다.

미전실 폐지 발언이 의원들의 추궁 끝에 나오긴 했으나 삼성 안팎에선 미전실에 대한 이 부회장의 평소 생각이 드러난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삼성은 지난해 말 미전실 규모를 축소했다. 전략1팀과 전략2팀을 합치고 이건희 회장의 의전을 담당하던 비서팀도 없앴다. 이 부회장이 삼성전자 등기임원에 오르면서 책임경영에 나서고, 삼성전자를 지주사 형태로 전환할 예정이어서 미전실 축소나 폐지는 불가피할 것이라는 전망도 많았다.

이 부회장은 이날 정경유착을 비롯한 구태를 고치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는 “삼성 임직원이 더 열심히 노력해 더 좋은 서비스와 제품을 만들어 성장하도록 하겠다”면서 “삼성물산도 더 좋은 회사로 만들어 놓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의원분들이) 정경유착을 끊으라고 하셨는데 이번 일을 계기로 구태가 있으면 고치고 반성해 새로운 모습으로 태어나겠다”고 말했다.
관련 기사

이날 이 부회장은 삼성 특검 당시 이건희 회장이 ‘차명계좌를 실명 전환하고 유익한 일에 쓰겠다’고 한 약속에 대해서도 이행 계획을 밝혔다. 이 부회장은 “투병 전까지 이건희 회장이 좋은 기회를 찾고 있었다”며 “입원은 했지만 몸 상태는 건강하게 계시고 가족과 상의해 봐야겠지만 좋은 일에 다 쓰겠다”고 답했다.

박태희 기자 adonis55@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