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청와대 “세월호 당일 미용사 2명 들어와 대통령 머리손질”

중앙일보 2016.12.07 02:12 종합 8면 지면보기
세월호 참사 당일인 2014년 4월 16일 미용사 2명이 청와대 경내에 한 시간가량 머물렀던 것으로 나타났다.

“오후 3시20분부터 1시간 머물러
머리손질 시간은 약 20분” 해명
“외부인 없다”던 경호실 위증 논란

청와대는 6일 “2014년 4월 16일 출입기록에 따르면 미용사 2명이 오후 3시20분쯤부터 한 시간가량 청와대에 머문 것으로 확인됐다”고 ‘세월호 사고당일 의혹제기와 관련한 참고자료’에서 밝혔다. 참고자료에서 청와대는 “당사자들에게 확인한 결과 머리 손질에 소요된 시간은 20여 분”이라고 강조했다. 청와대는 “대통령의 머리 손질과 메이크업을 위해 총무비서관실 소속으로 2명을 계약직으로 채용하고 있다”며 “이들은 미용실 등을 운영하면서 외부에서 활동하고 있고, 대부분의 경우 2명이 함께 다닌다”고 설명했다.

청와대의 자료 배포에 앞서 SBS는 세월호 참사 당일 박 대통령이 오후 5시15분 중앙재난대책본부에 오기 전 의도적으로 피곤해 보이도록 머리를 손질했다고 보도했다.

SBS에 따르면 박 대통령의 머리 손질은 2005년부터 서울 청담동 유명 헤어숍 원장 정모씨가 전담했다. 정 원장은 SBS와 인터뷰에서 세월호 참사 당일에도 청와대에서 박 대통령의 머리를 손질했느냐는 질문에 “제가 (머리 손질을) 하긴 했어요”라고 답했다. “아침에 했느냐”는 물음에도 “네”라고 답했다. 이어 “왜 평소와 달랐느냐”고 하자 “그건 일부러. 왜냐면 옷을 그런 옷(민방위 복)을 입으시잖아요. 그리고 그때 좀 비상사태였잖아요”라고 말했다고 SBS는 전했다.

이와 함께 한겨레신문은 박 대통령이 세월호 참사 당일 처음 모습을 비치기 전 ‘90분 동안’ 머리를 손질했다고 보도했다.

이들 보도에 대해 청와대는 “세월호 당일의 대통령 행적과 관련해 연애설, 굿판설, 성형시술설 등이 근거 없는 의혹으로 밝혀지자 이제는 1시간30분 동안 머리 손질을 했다는 터무니없는 의혹 제기까지 등장했다”며 “대통령은 오후 3시에 중대본 방문 지시를 내렸고, 경호가 출동 준비를 하는 동안 서면보고를 받으며 머리 손질을 했다”고 설명했다. 청와대가 공개한 일지에 따르면 박 대통령은 이날 오후 3시에 중대본 방문 지시를 내린 뒤 4시에 경호선발대가 출동했다. 이어 오후 4시30분 경호실이 중대본의 경호안전 조치를 완료하고, 오후 5시10분 박 대통령이 청와대를 출발해 5분 만인 오후 5시15분에 중대본에 도착했다.

하지만 이영석 청와대 경호실 차장은 5일 국회 국정조사 특위에서 ‘세월호 7시간’ 의혹과 관련해 “확인 결과 외부에서 (대통령 관저로) 들어온 인원은 없는 것으로 확인했다”고 말해 위증 논란에 휩싸일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청와대는 “미용사들은 2013년부터 계약을 맺고 출입증을 발급받아 거의 매일 출입하고 있다”며 위증이 아니라고 했다.

김정하·송승환 기자 song.seunghwa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