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혜원의 뚜벅뚜벅 라틴아메리카] 멕시코⑤ 유카탄의 보물, 마야 유적과 세노테

중앙일보 2016.12.05 00:01
 
카리브 해.

카리브 해.

 중앙아메리카에서 대서양 방향으로 툭 튀어나온 땅이 있다. 허니문 여행지로 각광을 받고 있는 칸쿤이 속한 유카탄 반도다. 우리나라 사람들에겐 카리브해의 에메랄드 빛 바다가 펼쳐진 지상낙원으로만 알려져 있으나 이곳은 4세기부터 16세기까지 마야 문명이 화려하게 꽃 핀 땅이기도 하다. 마야 유적과 더불어 아름다운 석회암 싱크홀인 ‘세노테’ 등 볼거리가 가득해 리조트만 즐기기엔 너무 아쉬운 여행지다. 마야인들이 남긴 유카탄의 보물들을 찾아 여행을 떠나보자.
 
칸쿤 해변.

칸쿤 해변.


유카탄 반도의 면적은 19만7600㎢다. 유카탄 북부에 대표 도시인 칸쿤이 있다. 마야 유적지와 세노테 등 볼거리는 유카탄 반도 곳곳에 퍼져있는데 각 지역을 잇는 고속버스와 미니버스, 각종 투어 프로그램이 잘 발달해있어 이동하는 데 큰 어려움은 없다.
 
쿠쿨칸 피라미드-지첸이사.
지첸이사 쿠쿨칸 피라미드.
치첸이사 쿠쿨칸 피라미드.
치첸이사 쿠쿨칸 피라미드.

가장 많이 알려져 있는 마야 유적이 치첸이사다.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이자 세계7대 불가사의로도 유명한 치첸이사는 마야어로 ‘우물가의 집’이라는 뜻이다. 칸쿤을 방문하는 많은 여행객들의 필수 코스인 탓에 항상 인산인해를 이룬다. 가장 중심에 위치한 쿠쿨칸 피라미드는 9세기 최고의 전성기 때 지어졌으며 그 자체로 마야의 달력을 나타내고 있다고 한다. 높이 23m의 4면체 피라미드인 이 건축물은 한 면의 계단의 수가 91개다. 4면을 더하면 364개가 된다. 여기에 정상의 제단을 하나 더해 1년 365일을 나타내고 있다. 춘분과 추분의 해질 무렵엔 피라미드의 가장자리에 그림자가 드리워지면서 뱀이 기어가는 모습이 연출되는데 이는 깃털 달린 뱀의 신인 케찰코아틀을 상징한다. 마야인은 이를 ‘쿠쿨칸’이라 불렀다.
 
치첸이사.

치첸이사.


치첸이사에서 또 하나의 큰 볼거리는 최대 규모의 공놀이장이다. 죽음의 게임이라 불렸던 이 펠로타 경기는 손과 발을 사용하지 않고 머리, 허벅지, 무릎만을 사용해 둥근 고리 안에 공을 넣어야만 한다. 공놀이 경기의 승자는 제사에 바쳐질 영광스런 제물이 되었다. 성스러운 경기이자 죽음의 경기였던 셈이다. 치첸이사엔 ‘성스러운 우물’ 세노테가 있는데 마야의 인신 공양이후 많은 이들이 이 우물에 버려졌다고 한다. 1885년 대규모 발굴 조사가 이뤄지면서 다량의 옥과 장신구, 사람의 두개골과 뼈 등이 발견됐다. 이외에도 마야인의 천체 관측능력을 보여주는 천문대인 ‘카라콜’, 전사의 신전 등 볼거리가 많다.
 
욱스말 전경.
욱스말 전경.
욱스말 마법사의 성.
욱스말 마법사의 성.
욱스말.
욱스말.
욱스말 통치자의 성.
욱스말 통치자의 성.

마야유적 가운데에서도 인상적인 곳은 욱스말이다. 건축물 자체도 독특할 뿐만 아니라 타 유적군에 비해 인적이 드문 편이기 때문에 조용하게 유적을 감상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보통 메리다에서 버스를 타고 이동하며 1시간 소요된다. 욱스말은 7세기 번영을 누렸던 곳으로 마야어로 ‘3번 확장되었다’는 뜻이다. 높이 39m의 마법사의 피라미드가 압권인데, 마법사가 하루 만에 이 피라미드를 만들었다고 해서 이런 이름이 붙었다. 내부 곳곳엔 비의 신을 상징하는 차크 조각이 있는데 이는 이 일대가 제사를 지내던 신전이었음을 암시한다. 석회암 지대로 물이 부족했던 탓에 마야인은 항상 비를 염원했다. 이외에 볼(펠로타) 경기장과 수녀원, 궁전터도 돌아볼 수 있는데 특히 총독의 궁전은 기하학적인 무늬와 정교한 조각들로 마야 건축의 백미로 꼽힌다. 욱스말 유적에서는 빛과 소리의 쇼가 매일 밤 열리고 있어 화려하게 빛나는 유적의 감상할 수 있다.
 
툴룸 유적.
툴룸 유적.
코바유적 피라미드.
코바유적 피라미드.
코바유적.
코바유적.
빨렝게 유적.
빨렝게 유적.
빨렝게.
빨렝게.

유카탄에서 비교적 쉽게 방문할 수 있는 마야 유적지로는 카리브 해안가의 툴룸이 있다. 자전거를 타고 밀림을 누비며 유적군을 감상할 수 있는 코바도 유명하다. 유카탄 반도 남쪽엔 기원전 600년부터 10세기까지 고전기 가장 왕성한 마야 왕국을 이루었던 과테말라 뻬덴주의 띠깔 유적, 마야의 전성기였던 6세기의 파칼왕의 분묘와 화려한 유적군이 잘 보존된 멕시코 남부 치아파스주의 빨렝게, 아름다운 비석들이 잘 남아있는 온두라스의 코판 유적도 대표적인 마야 유적군이니 관심 있다면 꼭 돌아보자.
 
이낄 세노테.

이낄 세노테.


유적을 돌아보는 것에 다소 지쳤다면 아름다운 싱크홀 ‘세노테’를 찾아 휴식을 취하자. 유카반 반도의 북부 저지대 메리다, 플라야 델 까르멘 주변은 석회암 지대가 내려앉아 자연 수영장이 만들어진 싱크홀이 1000여 개 있다. 그 중에서도 바야돌리드 서쪽 7㎞지점에 있는 세노테 ‘사물라’와 ‘이시케켄’이 특히 아름답다. 두 세노테는 거의 붙어있어 양쪽을 모두 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사물라는 지상의 햇빛이 지하의 뻥 뚫린 세노테를 비춰 신비로운 모습을 연출하는데 평균 수심은 20m가량 되며 수영을 못한다면 꼭 구명조끼를 착용해야 한다.
 
세노테 도스오호스.
세노테 도스오호스.
세노테 도스오호스.
세노테 도스오호스.
세노테 도스오호스.
세노테 도스오호스.
세노테 도스오호스.
세노테 도스오호스.
에덴 세노테.
에덴 세노테.
사물라 세노테.
사물라 세노테.
에덴 세노테.
에덴 세노테.


플라야 델 까르멘 남쪽 15분 거리의 고속도로 307번 인근에도 아름다운 세노테들이 모여 있다. ‘두 개의 눈’이라는 뜻의 세노테 도스 오호스, 그리고 에덴 세노테와 인근의 크리스탈리노 세노테, 아술 세노테다. 네 곳 모두 걸어서 이동 가능한 거리에 있어 여유가 있다면 하루 두 곳도 방문 가능하다. 특히 이곳들은 스노클링뿐만 아니라 자격증이 있다면 스쿠버 다이빙이 가능하다. 크리스탈리노와 에덴 세노테는 수중 동굴로 이어져 있어 스쿠버 다이빙을 할 경우 양 쪽 모두를 감상할 수 있다. 최대수심 118m, 길이는 61㎞에 이르는 도스 오호스의 수중동굴은 6500년 전 자연적으로 만들어졌다. 스쿠버다이빙을 할 경우 깜깜한 수중동굴을 랜턴을 켜고 안내자와 함께 안전선을 따라 이동하면서 감상하게 되는데 최대 수심 10m까지 들어갈 수 있다. 거대 종유석이 자라는 지하 수중동굴을 누비는 체험은 고가의 비용을 감수하고서라도 한 번 해볼 만한 가치가 있다. 정글 곳곳에 숨어있는 세노테를 찾아가 유유히 수영을 즐기다보면 이곳이 바로 지상 천국이라는 생각이 절로 든다.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