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저는 그 최경환이 아닌데…” 탄핵 문자 공세에 동명이인 최경환 의원 때아닌 곤욕

중앙일보 2016.12.04 22:14
새누리당 최경환 의원(왼쪽)과 국민의당 최경환 의원(오른쪽).

새누리당 최경환 의원(왼쪽)과 국민의당 최경환 의원(오른쪽).

박근혜 대통령 탄핵안에 반대하는 새누리당 국회의원들에게 비난 문자 메시지가 쏟아지고 있는 가운데 국민의당 최경환 의원이 때아닌 곤욕(?)을 치르고 있다며 고충을 호소했다.

DJ(김대중 전 대통령) 비서 출신인 최 의원은 친박계 핵심인 새누리당 최경환 의원과 동명이인이다. 그러다 보니 새누리당 최경환 의원에게 가야 할 항의 문자 메시지가 국민의당 최경환 의원에게 오는 경우가 적지 않은 실정이다.

국민의당 최경환 의원은 4일 저녁 페이스북에 자신의 휴대전화 문자를 캡처한 사진을 올리며 자초지종을 털어놨다.

최 의원은 “경북 경산이 지역구인 새누리당 최경환 의원에게 가야 할 탄핵 동참 촉구 문자가 저에게 오고 있습니다. 경산 주민들을 포함해 전국에서 오고 있습니다”라며 “저는 그 최경환 의원이 아닙니다. 국민의당 광주 북구을 지역구 최경환 의원입니다”라고 소개했다.

최 의원은 그러면서 “저는 걱정하지 마십시오. 탄핵 발의에도 참가했고 매주 촛불도 들고 있습니다. 저는 탄핵열차에 올라탔습니다”라고 적었다.

최 의원은 새누리당의 동명이인 국회의원에게도 한마디를 남겼다. “새누리당 최경환 의원님! 탄핵열차에 동참해 최경환 의원의 고통을 줄여주시면 고맙겠습니다.”
 
 
박신홍 기자 jbje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