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준표 "박 대통령 죽을 죄 진 것도 아닌데…야당 처사 과해"

중앙일보 2016.12.04 17:30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박근혜 대통령의 부적절한 처사를 지적하면서 대통령의 내년 4월 자진사퇴론에 대해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야당의 탄핵 추진에 대해서는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홍 지사는 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최순실 국정 농단이 아니더라도 청와대에서 대통령이 국민 세금으로 미백주사·태반주사를 맞았다면 국민적 분노를 사기에 충분한 부적절한 처신이다"고 지적했다.
 

그는 "그러나 선택의 잘잘못을 떠나서 국민이 선출한 대통령 이다. 죽을 죄를 지은것도 아니지 않느냐"라고 적었다.

그는 "절차를 밟아 4월 말에 내려오겠다는데 굳이 머리채 잡고 바로 끌어내리겠다는 야당의 처사는 좀 과한 측면이 있지 않은가"라고 반문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