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만수 전 산업은행장 구속기소, 대우조선에 부당 투자 강요 혐의

중앙일보 2016.12.04 09:00


대우조선해양의 경영 비리를 수사 중인 검찰이 강만수(71) 전 산업은행장을 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겼다.

검찰 부패범죄특별수사단(단장 김기동 검사장)은 4일 "대우조선이 바이오업체 B사를 부당 지원하도록 강 전 행장이 압력을 행사한 혐의(제3자 뇌물수수)를 먼저 기소했다"고 밝혔다.
강 전 행장은 산은행장으로 재직 중이던 2012~2013년 지인이 운영하는 바이오업체 B사에 산은의 자회사인 대우조선이 거액을 투자하도록 종용한 것으로 검찰 수사 결과 드러났다. 실제로 대우조선은 2012년 B사의 '해조류를 이용한 바이오 에탄올 생산기술 개발'이라는 연구개발 사업에 55억원 지원을 결정했다. 지원금은 2012~2013년 44억원이 지급됐고 강 전 행장이 퇴임한 후 끊겼다.

검찰에 따르면 강 전 행장은 새누리당 원유철 의원의 부탁을 받고 원 의원 지역구의 플랜트 설비업체 W사에 부당 대출을 지시한 혐의도 받고 있다. 신용등급이 낮아 대출이 어려운 W사는 2012년 산은으로부터 490억원의 대출을 받는데 성공했다.

또 강 전 행장은 2008년 이명박 정부 초대 기획재정부 장관이 된 뒤 고교동창인 임우근(68) 회장이 운영하는 한성기업에서 1억여원의 금품을 받은 혐의도 있다. 강 전 행장은 공직에서 물러난 이후에는 한성기업 고문으로 해외여행비, 사무실 운영비 등을 지원 받았다고 한다.
법원은 1일 검찰이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등 혐의로 강 전 행장에 대해 재청구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검찰은 나머지 혐의도 추가 수사해 조만간 기소할 방침이다.

송승환 song.seunghw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