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산 20만 광주 15만…전국 대규모 촛불집회

중앙일보 2016.12.03 19:39
광주 금남로 촛불집회. 프리랜서 오종찬

광주 금남로 촛불집회. 프리랜서 오종찬

광주 시민 15만명(주최측 추산)이 3일 금남로에 모여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외쳤다.

이는 광주시 인구 149만 여 명 중 10분의 1 가량이 참석한 것으로 역대 촛불집회 최다 인원이다.

이날 오후 6시 열린 촛불집회엔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와 국민의당 천정배 전 상임공동대표 등 정치인도 참여했다. 광주운동본부 공동대표인 증현 스님은 개회사에서 "공범정당 새누리당은 즉각 해체하라"고 말했다.
 
 

일부 시민들은 2일 탄핵 표결에 항의하면서 문 전 대표 등 정치인들에게 "탄핵시키기 전에 이곳에 오지 말고 돌아가라"고 항의했다.

부산에서도 박근혜 대통령의 하야를 촉구하는 대규모 촛불집회가 이날 열렸다. 이날 오후 7시 부산 서면 쥬디스태화 백화점 앞 도로에서 열린 촛불집회에는 20만명(주최측 추산)이 모였다. 최순실 게이트 이후 가장 많은 인파다. 집회 참가자들은 "박 대통령은 즉각 하야하라"고 외쳤다.
사진 송봉근 기자

사진 송봉근 기자

박 대통령의 고향인 대구에서도 대규모 촛불집회가 열렸다. 집회에는 주최 측 추산 2만2000명이 참여했다. 한편 보수단체 회원 500여명은 이날 오후 2시 대구 국채보상공원에서 "탄핵반대"를 외치며 맞불집회를 열기도 했다.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