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6차 촛불집회] 보수단체 "대통령 퇴진반대"…동대문에서 맞불 집회

중앙일보 2016.12.03 16:33
  
'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박사모)' 등 보수단체는 3일 오후 2시 서울 DDP 앞에서 맞불 집회를 열었다. 집회에서는 주최측 추산 3만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매국언론 각성하라' '진실부터 밝힌 후에 책임을 물어라'라고 적힌 피켓을 들고 "박 대통령 퇴진을 반대한다"고 외쳤다.

집회에는 윤창중 전 청와대 대변인,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 등이 참석했다. 윤 전 대변인은 "박근혜 정권을 전복시키려는 쓰레기 언론, 야당, 친북, 종북, 반미세력 등을 제 손으로 척결하기 위해 여러분 곁으로 돌아왔다"며 "이들이 똘똘 뭉쳐 제가 알몸으로 인턴 엉덩이를 만졌다고 생매장했던 것을 지금 박 대통령을 향해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윤 전 대변인은 이어 "박 대통령을 만나 수사도 하지 않고 매장부터 시키는 이런 나라 같지 않은 나라가 어디있나"라며 "특별 검사가 이제 임명돼 수사 조차도 들어가지 않았는데 야당은 대통령에 대한 탄핵안을 발의했다"고 비판했다.
변희재 대표는 "박 대통령이 실수했다 하더라도 최소한 통합진보당을 해체했고 전교조를 해체했다"며 "박 대통령이 당선된 뒤 박사모에서 국회에 입성한 사람 있나. 특혜를 받아서 기업간 사람이 있나. 아무도 없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DDP 앞 집회를 마친 다음 촛불집회가 열리는 광화문 광장까지 행진할 예정이다.

여의도에서도 대통령 퇴진 반대를 주장하는 맞불 집회가 열렸다. 애국단체총협의회는 이날 오후 여의도 산업은행 앞에서 집회를 열고 "자유민주주의 법치국가의 정권은 선거에 의해서만 교체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