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6차 촛불집회] 여의도로 옮겨간 촛불…새누리당 당사 앞에서 "朴 대통령 퇴진"

중앙일보 2016.12.03 15:04
 
주말 촛불 집회가 여의도까지 이어졌다. 박근혜 정권 퇴진 비상국민행동은 3일 오후 1시 서울 여의도 새누리당 당사 앞에서 촛불 집회를 열었다.

3000명(주최측 추산)이 참석한 이날 집회에서 참석자들은 "박근혜 대통령 퇴진" 등 구호를 외쳤다.
집회 참석자들은 "4월 퇴진과 6월 대선은 새누리당의 정략적 계략에 불과하다"며 "법적 피의자인 박근혜 대통령의 명예로운 퇴진을 보장해선 안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박근혜 즉각 퇴진’ ‘새누리당 해체’ 등의 팻말을 들었다. 일부 참석자들은 ‘공범자들과 함께 있는 국회 논의 필요없다’는 현수막을 세웠다.

집회 참가자 일부는 새누리당 당사에 계란을 던졌다. 시민 중 일부는 전경련 건물에도 계란을 투척하기도 했다.

이들 단체는 새누리당 당사 앞 집회를 마친 뒤 여의도역까지 행진할 예정이다. 이후 이날 오후 4시 광화문에서 시작하는 청와대 방향 행진에 합류했다.

서울을 제외한 다른 지역에서도 새누리당을 비판하는 플랜카드 등이 걸렸다. 이날 대전시 둔산동 타임월드 앞에는 '새누리가 박근혜다. 해체하고 구속 수사하라'는 현수막이 걸렸다. 충청권 대학생들은 이날 오후 대전시 타임월드 앞에서 집회를 열고 "박근혜 정권 퇴진" 등 구호를 외쳤다.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