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영수 특검, ‘국정원 킬러’ 윤석열 첫 미팅…“조만간 기록검토부터”

중앙일보 2016.12.03 14:47
3일 서울 반포동 법무법인 강남 사무실을 나서는 박영수 특검. 김경빈 기자

3일 서울 반포동 법무법인 강남 사무실을 나서는 박영수 특검. 김경빈 기자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규명을 위한 특별검사의 임명 등에 관한 법률’에 따라 임명된 박영수(사진) 특별검사가 윤석열 대전고검 검사과 첫 미팅을 가졌다. 박 특검과 윤 검사는 과거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에서 중수부장(검사장급)과 연구관으로 팀워크를 맞춘바 있다.

박 특검은 3일 오전 9시 서울 반포동 법무법인 강남 사무실에 모습을 드러냈다. 박 특검은 "사심 없이 수사해 달라"는 덕담을, 윤 검사는 “(수사팀장을) 맡게 되면 열심히 하겠다”는 화답을 했다. 박 특검은 수사팀장으로 윤 검사를 내정하는 한편, 앞으로 윤 검사와 함께 이번 특검의 수사 방향과 큰 그림을 함께 그릴 전망이다. 윤 검사는 지난 국가정보원 정치 개입 의혹 사건 당시 수사팀장이었으나, 현재는 대구고검 검사로 재직 중이다.

특검보의 임명 등 진용은 5일 중 윤곽이 날 전망이다. 특검법에 따르면 박근혜 대통령은 박 특검이 추천한 8명의 후보 중 특검보 4명을 5일까지 지정해야 한다. 박 특검은 또한 5일까지 검사 10명을 우선 파견해 달라고 요청한바 있다.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특별수사본부장)과도 전화통화를 하면서 수사에 대한 대화를 주고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박 특검은 5일부터 검사 10명과 함께 수사 기록을 검찰에서 넘겨받아 사건 검토에 들어간다. 박 특검은 3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사무실 계약이 5일로 다소 늦어지고 있지만, 사무실이 없다고 사건 기록을 검토하지 않을 수는 없다“면서 의욕을 불태웠다.

글=이현택ㆍ서준석 기자 mdfh@joongang.co.kr
사진=김경빈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