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北 외무성 "안보리 결의안은 주권침해 행위"

중앙일보 2016.12.03 01:48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새 대북제재 결의안에 대해 북한이 평양 주재 외교관들을 상대로 장외 선전전에 나섰다.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2일 북한 외무성이 평양에 주재하는 각국 외교관들을 초대해 유엔의 대북 제재를 거부한다는 입장을 설명했다고 3일 보도했다.

중앙통신에 따르면 한성렬 외무성 부상은 2일 외교관들을 상대로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 결의를 전면 배격한다”며 “결의안 채택은 북한의 자위권을 부정한 또 한 차례의 월권행위이며 주권침해 행위”라고 밝혔다.

그는 또 북한의 핵보유와 관련, “미국의 항시적인 핵위협으로부터 국가 안전을 지키기 위해서 부득이하게 핵무장의 길을 선택했다”고 주장했다.

한 부상은 또 “자주권과 생존권 발전권을 부정한 이번 제재 결의 조작은 우리의 보다 강력한 자위적인 대응조치를 유발시키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안보리는 지난 1일 북한이 지난 9월 감행한 5차 핵 실험에 대해 추가 대북제재 결의인 결의 2321호를 가결했다.

새 결의안은 북한의 총 수출수입을 4분의1 수준으로 줄이기 위해 석탄 수출 규모를 62% 삭감하는 등 수출량에 상한선을 뒀다.

또 북한의 비철금속 수출도 금지하고 정부 관리 11명과 핵무기 개발에 관련된 10개 단체에 대해서도 제재를 가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북한이 아프리카 국가를 상대로 건당 수백만 달러의 수입을 올리던 동상 등 대형조형물 수출도 전면 금지됐다.

이 제재안은 대북 제재 결의 가운데 처음으로 북한이 추가 도발을 감행할 경우 유엔 회원국 권리와 특권을 정지시킬 수 있다는 경고도 담았다.

김백기 기자 key@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