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국 재무부, 고려항공 등 16곳 제재

중앙일보 2016.12.03 01:34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북한의 5차 핵실험에 대응해 대북 제재 결의안은 채택한데 이어 미국 정부도 독자 제재에 나섰다.

미 재무부 해외자산통제국(OFAC)은 2일(현지시간) 대통령 행정명령 13382호와 13722호 등에 근거해 북한의 핵 미사일 개발 관련 단체 16곳과 개인 7명을 제재 대상에 올렸다고 밝혔다.

이는 유엔 안보리의 새 대북제재 결의안 2321호에 맞춰 미국이 독자적으로 북한의 광물수출 제한, 금융제재 강화 등을 할 수 있는 조치다.

미국의 독자 제재안에 따르면 석탄수출과 관련해 강복무역, 대원무역회사, 노동력 송출과 관련해 북한능라도무역회사, 해외건설지도국, 남강건설, 만수대창작사 등이 제재 대상에 올라 광물 수출 분야가 망라됐다.

금융기관으로는 금강은행, 고려은행, 나선국제상업은행, 동북아은행 등이 포함됐다. 조선금산무역회사와 조선해금강무역회사 등 직접적인 핵개발 관련 의혹 회사들도 제재 대상이다.

개인으로는 장창하 제2자연과학원 원장, 조춘룡 제2경제위원장 등 핵개발 의혹 핵심 인사들이 제재 대상에 올랐다.

또 북한의 국외 노동력 수출과 대량파괴무기 운송 수단으로 지목된 고려항공도 제재 대상에 포함됐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