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새누리 비주류 “퇴진일정 9일까지 합의 안 되면 예정대로 탄핵”

중앙일보 2016.11.29 18:43

새누리당 비주류가 주축인 비상시국위원회는 29일 다음달 9일까지 여야 협상을 하고 합의에 이르지 못하면 탄핵소추안 처리를 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비상시국위원회 대변인격인 황영철 의원은 이날 의원총회 진행 중 잠시 나와 “여야는 박근혜 대통령의 조기 퇴진과 관련된 합의가 조속히 이뤄질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협상해야 한다”며 “그러나 합의에 이르지 못한다고 해서 탄핵 일정이 미뤄지거나 거부돼선 안 된다”고 했다.

황 의원은 다만 야당이 탄핵소추안을 처리하기로 한 다음달 2일은 일정상 촉박하다고 밝혔다.

그는 “합의점을 찾는 데 2일은 너무 촉박하다”면서 “적어도 9일 일정 전에는 합의될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황 의원은 대통령 담화 뒤 입장이 바뀐 비박계 의원이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 “아주 소수의 입장 변화가 있을 수는 있다”며 “그러나 그것이 비상시국위원회 입장을 바꿀 정도로 의미 있진 않다”고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