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 대통령, 기자들이 “질문 있다”고 외치자…

온라인 중앙일보 2016.11.29 18:24
29일 3차 대국민 담화를 마치고 기자들의 질문을 받지 않은 채 퇴장하는 박근혜 대통령. [뉴시스]

29일 3차 대국민 담화를 마치고 기자들의 질문을 받지 않은 채 퇴장하는 박근혜 대통령. [뉴시스]

29일 박근혜 대통령이 3차 담화를 마치고 퇴장하려고 할 때 일부 청와대 출입기자들이 “대통령님, 질문 있습니다”하고 외쳤다. 

과거 담화 때와 마찬가지로 청와대가 “질문을 받지 않겠다”고 미리 공지했지만 질문을 던진 것이다. 2차 담화 이후 일각에선 “왜 기자들이 질문을 하지 않느냐”는 지적이 나왔었다. 
추천 기사

이에 대해 박 대통령은 “오늘은 여러 가지 무거운 말씀을 드렸기 때문에 가까운 시일 안에 여러가지 경위에 대해서 소상히 말씀을 드리겠다”며 “질문은 그때 하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최순실과 공범 관계를 인정하느냐”“몇 개라도 질문을 받아달라”는 말이 나왔으나 박 대통령은 바로 퇴장했다.

이정봉 기자 mol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