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 초등생, 국제 학업성취도 최상위권…수학 3위 과학 2위

중앙일보 2016.11.29 18:10
우리나라 초등학교 4학년 학생들의 수학 성취도가 세계 3위, 과학은 2위로 나타났다. 중학교 2학년 학생들도 수학은 2위, 과학 4위로 초ㆍ중학교 모두 최상위권의 학업 성취도를 기록했다.

국제 수학·과학 성취도평가, 한국 최상위권 유지
싱가포르 초·중 수학·과학 모두 1위 차지
성적 뛰어난 한국 등 아시아 국가, 자신감과 흥미는 떨어져

국제 교육성취도 평가 협회(IEA)는 29일 오전 10시(네덜란드 암스테르담 현지 시각), TIMSS 2015 결과를 발표했다. TIMSS는 수학ㆍ과학 성취도 추이변화 국제비교 연구(Trends in International Mathematics and Science Study)로, 학생들의 수학ㆍ과학 성취도를 비교하기 위해 4년에 한번씩 실시한다. 지난해 시행한 TIMSS 2015 평가에는 49개국 초등학생 31만여명, 39개국 중학생 27만여명이 참여했다. 우리나라의 경우 299개 학교에서 9978명이 참여해 검사를 치렀다.

초등학교 4학년의 경우 수학은 3위, 과학은 2위였다. 지난 TIMSS 2011과 비교하면 두 과목 모두 1개 순위가 낮아졌지만 성취도 점수는 소폭 상승했다. 중학교 2학년은 수학 2위, 과학 4위를 기록했다. 2011년 평가와 비교해 역시 1개 순위씩 떨어졌다.

한국은 1995년 TIMSS가 시작된 이래로 줄곧 5위 이내 상위권을 유지해왔다. 특히 우수한 학생을 의미하는 수월수준(625점 이상) 학생 비율은 초등 수학의 경우 41%로 국제 평균(6%)를 크게 넘는다. 초등 과학도 수월수준 학생 비율이 29%로 국제 평균(7%)보다 훨씬 높았다.

◇초등학교 4학년 성취도 순위
◇ 중학교 2학년 성취도 순위
이번 평가에서 가장 뛰어난 성과를 기록한 국가는 싱가포르였다. 싱가포르는 초등 4학년 수학ㆍ과학, 중학 2학년 수학ㆍ과학 등 4개 과목에서 모두 1위를 차지했다. 지난해 한국에게 뒤쳐졌던 초등 4학년 과학, 중학 2학년 수학에서 1위가 됐다. 이 밖에 일본ㆍ대만ㆍ홍콩 등이 한국과 함께 상위권을 형성했다.

그러나 한국은 수학ㆍ과학에 대한 학생들의 자신감과 흥미는 상대적으로 낮았다. 이는 한국 뿐 아니라 일본ㆍ대만 등 다른 상위권 아시아 국가들의 공통점이기도 하다. 오히려 한국보다 성취도 점수가 낮은 캐나다ㆍ미국ㆍ영국 등이 자신감과 흥미에서는 높은 점수를 나타냈다. 강성철 교육부 교육과정운영과장은 ”국제 평균보다 낮은 학생들의 자신감과 흥미 등 수업에 대한 태도를 긍정적으로 변화시키기 위해 노력하겠다“며 ”학생 참여형 수업 등 수업 개선 노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남윤서 기자 nam.yoonseo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