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광현, SK와 4년 85억원 FA 계약

중앙일보 2016.11.29 18:00
프로야구 왼손 에이스 김광현(28)이 SK 와이번스와 4년 총액 85억원 FA(자유계약)를 체결했다.

SK는 29일 "김광현과 4년 85억원(계약금 32억원, 4년 연봉 53억원)에 계약을 맺었다"고 발표했다. SK 측은 "김광현은 계약 전까지 메이저리그 진출에 대해 고민했다. SK는 본인의 의사를 존중하되 메이저리그에 진출하지 않으면 SK에 남길 권유했고 계약에 성공했다"고 전했다.

김광현은 지난 2007년 1차 지명으로 SK에 입단해 10년간 통산 242경기 출장해 108승 63패 2홀드, 평균자책점 3.41를 기록했다. 특히 SK에서만 뛴 선수로서는 역대 최초로 100승(KBO리그 좌완 투수로는 역대 3번째)을 기록하는 등 7차례에 걸쳐 두 자리 수 승수를 기록하며 SK의 대표적인 프랜차이즈 스타로 자리매김했다. 2008년 프로야구 최우수선수(MVP) 및 투수 골든 글러브, 다승왕, 탈삼진왕, 2009년에는 최우수 평균 자책점 및 승률왕, 2010년 다승왕을 차지했다. 또 국가대표로 활동하며 2008년 베이징 올림픽 금메달, 2009년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준우승,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획득하는데 기여했다.

김광현은 "비교 불가한 소속감과 안정감이 SK와 계약하게 된 주요인이다. 오프시즌 동안 성실히 개인 정비를 마치고 더욱 강해진 모습으로 돌아오겠다. 늘 조건 없는 응원을 보내주시는 팬들께 진심으로 고개 숙여 감사 드린다"고 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