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3차 대국민 담화] 검찰 "검사는 공소장으로 말한다"

중앙일보 2016.11.29 17:23
박근혜 대통령이 29일 최순실(60ㆍ구속기소) 국정농단 사건과 관련한 3차 대국민 담화에서 “국가를 위한 공적인 사업이라고 믿고 추진했던 일들이었고 그 과정에서 어떠한 개인적 이익도 취하지 않았다”고 밝힌 데 대해 검찰은 “검사는 공소장으로 말씀드린다”고 대응했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 관계자는 박 대통령 담화 직후 “담화 말씀에 대해 멘트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생각한다”면서도 “(최순실 등 기소된 사람들의) 공소장에 적혀 있는 대로 판단하시면 될 것 같다. 판사가 판결문으로 말하듯이 검사는 공소장으로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검찰은 최씨, 안종범(57)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 등을 기소하면서 박 대통령이 이들과 직권남용ㆍ강요ㆍ공무상비밀누설 등 범죄를 공모했다고 적시했다.
추천 기사
특히 “공소장에는 기술된 박 대통령의 공모 혐의는 99.9% 입증 가능한 것들”이라고 자신감도 보였었다. 박 대통령의 담화를 지켜본 한 검찰 간부는 “무고함을 주장하려면 검찰의 조사 요구에 응해서 그 자리에서 당당하게 하시면 될 일”이라며 “앞으로 진행될 박 대통령에 대한 수사에 담화 발언이 지장을 주지는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검찰은 특검 이전에 박 대통령에게 뇌물죄를 적용하는 것에 대해 어려울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뇌물죄를 적용하려면 당사자에 대한 조사가 필요한데 박 대통령이 검찰 조사를 거부하고 있기 때문이다.

송승환 기자 song.seunghw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